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차 온라인 개학 코앞인데…‘EBS 온라인 클래스’ 또 오류
입력 2020.04.14 (06:20) 수정 2020.04.14 (07: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상 첫 온라인 개학으로 수많은 학생과 교사가 사용하는 'EBS 온라인 클래스'에 또 오류가 생겼습니다.

지난 9일 개학 첫날에도 접속이 어려웠는데요.

더 많은 학생들이 접속하는 2차 온라인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는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교사가 수업 자료를 올리면 학생들이 접속해 공부하는 EBS 온라인 클래스.

어제 오전 한 고등학생이 접속하는 장면입니다.

반복해서 접속을 시도하지만 '연결할 수 없다'는 메시지만 뜹니다.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음성변조 : "(접속 시도를) 정말 많이 했죠. 한 20번 이상 정도 많이 시도했습니다. 선생님들도 처음에 정말 당황하셨어요."]

어제 오전 EBS 온라인 클래스 고등학교 서비스 접속이 2시간 40분 동안 지연됐습니다.

EBS는 오는 16일 2차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동시 접속을 원활하게 하는 작업을 하던 중 오류가 생겼다며, 곧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2차 개학을 앞둔 학생들은 불안합니다.

어제 오전 접속자는 최대 25만여 명, 중·고등학교 1, 2학년 초등 고학년이 개학하는 16일엔 최대 310만 명이 접속할 것으로 보입니다.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음성변조 : "(온라인 접속이) 늦거나 이러면 지각 처리가 되는 거잖아요. 저희는 또 출결 이런 상황에 예민하다 보니까 서버가 안정적으로 구축이 안 되면 학생들의 불안함을 살 수밖에 없겠다..."]

온라인 개학 첫날에도 1시간 15분가량 접속이 지연됐습니다.

교육부는 2차 온라인 개학까지 남은 이틀 동안, 철저히 점검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인프라를 개선해 교사가 학습자료를 올리는 속도를 높이고 학교별로 분산해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지만, 불안감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2차 온라인 개학 코앞인데…‘EBS 온라인 클래스’ 또 오류
    • 입력 2020-04-14 06:23:26
    • 수정2020-04-14 07:55:36
    뉴스광장 1부
[앵커]

사상 첫 온라인 개학으로 수많은 학생과 교사가 사용하는 'EBS 온라인 클래스'에 또 오류가 생겼습니다.

지난 9일 개학 첫날에도 접속이 어려웠는데요.

더 많은 학생들이 접속하는 2차 온라인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는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교사가 수업 자료를 올리면 학생들이 접속해 공부하는 EBS 온라인 클래스.

어제 오전 한 고등학생이 접속하는 장면입니다.

반복해서 접속을 시도하지만 '연결할 수 없다'는 메시지만 뜹니다.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음성변조 : "(접속 시도를) 정말 많이 했죠. 한 20번 이상 정도 많이 시도했습니다. 선생님들도 처음에 정말 당황하셨어요."]

어제 오전 EBS 온라인 클래스 고등학교 서비스 접속이 2시간 40분 동안 지연됐습니다.

EBS는 오는 16일 2차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동시 접속을 원활하게 하는 작업을 하던 중 오류가 생겼다며, 곧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2차 개학을 앞둔 학생들은 불안합니다.

어제 오전 접속자는 최대 25만여 명, 중·고등학교 1, 2학년 초등 고학년이 개학하는 16일엔 최대 310만 명이 접속할 것으로 보입니다.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음성변조 : "(온라인 접속이) 늦거나 이러면 지각 처리가 되는 거잖아요. 저희는 또 출결 이런 상황에 예민하다 보니까 서버가 안정적으로 구축이 안 되면 학생들의 불안함을 살 수밖에 없겠다..."]

온라인 개학 첫날에도 1시간 15분가량 접속이 지연됐습니다.

교육부는 2차 온라인 개학까지 남은 이틀 동안, 철저히 점검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인프라를 개선해 교사가 학습자료를 올리는 속도를 높이고 학교별로 분산해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지만, 불안감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