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고용이 가장 큰 걱정, 지금이 고통 시작일 수도”…특단 대책 주문
입력 2020.04.14 (06:37) 수정 2020.04.14 (09: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렇게 코로나19 여파로 일자리 문제가 심각해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우선 기업들이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자영업자와 특수노동자 등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장 큰 걱정이 고용문제다"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둔화가 지표로 확인된 날, 문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일자리가 무너지면 국민의 삶이 무너진다, 경제 살리기의 시작도 끝도 일자리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때 늦지 않은 대책 마련을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은 고통의 시작일지 모릅니다. 특단의 대책을 실기하지 않고 세워야 합니다."]

IMF때 경험을 되풀이하지 않아야한다며 직접 방향도 제시했습니다.

가장 주안점을 둘 건 기업들이 고용을 유지하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지난 2월, 기업에 주는 고용유지지원금 기준을 완화하고 금액도 확대한 상태, 이를 포함한 추가 대책을 지시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고용 유지에 쓰는 돈은 헛돈이 아닙니다. 일자리를 잃을 경우 지출해야 할 복지 비용을 감안하면 오히려 비용 줄이고 미래를 대비하는 생산적 투자입니다."]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대한 대책도 주문했습니다.

자영업자와 플랫폼 노동자, 특수고용 노동자 등 고용보험 미가입자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했습니다.

공공사업을 앞당기거나 한시적으로 긴급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공공부문의 역할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총선으로 다음주 열리는 비상경제회의에서 고용 문제를 의제로 다루겠다며 대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문 대통령 “고용이 가장 큰 걱정, 지금이 고통 시작일 수도”…특단 대책 주문
    • 입력 2020-04-14 06:41:30
    • 수정2020-04-14 09:03:55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렇게 코로나19 여파로 일자리 문제가 심각해지자, 문재인 대통령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우선 기업들이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자영업자와 특수노동자 등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장 큰 걱정이 고용문제다"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둔화가 지표로 확인된 날, 문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일자리가 무너지면 국민의 삶이 무너진다, 경제 살리기의 시작도 끝도 일자리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때 늦지 않은 대책 마련을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금은 고통의 시작일지 모릅니다. 특단의 대책을 실기하지 않고 세워야 합니다."]

IMF때 경험을 되풀이하지 않아야한다며 직접 방향도 제시했습니다.

가장 주안점을 둘 건 기업들이 고용을 유지하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지난 2월, 기업에 주는 고용유지지원금 기준을 완화하고 금액도 확대한 상태, 이를 포함한 추가 대책을 지시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고용 유지에 쓰는 돈은 헛돈이 아닙니다. 일자리를 잃을 경우 지출해야 할 복지 비용을 감안하면 오히려 비용 줄이고 미래를 대비하는 생산적 투자입니다."]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대한 대책도 주문했습니다.

자영업자와 플랫폼 노동자, 특수고용 노동자 등 고용보험 미가입자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했습니다.

공공사업을 앞당기거나 한시적으로 긴급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공공부문의 역할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총선으로 다음주 열리는 비상경제회의에서 고용 문제를 의제로 다루겠다며 대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