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D-1 통합, 충청-수도권 지지 호소 “개헌저지선도 어려워”
입력 2020.04.14 (07:00) 수정 2020.04.14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래통합당은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오늘은 서울 지역 집중 유세전에 나섭니다.

앞서 어제는 수도권과 충청 지역을 찾아 중원 표심을 집중 공략했는데, 개헌 저지선 확보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읍소 전략을 이어갔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일 '경제 회복' 머리띠를 두르고 나선 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권 견제론을 이어갔습니다.

여권의 이른바 '범진보 180석 달성' 발언을 겨냥한 겁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자기 마음대로 180석을 얻을 것이다, 얼마나 오만합니까 여러분! 이런 정부의 폭주를 막으려면 반드시 견제가 필요합니다."]

보수층을 결집시키고 중도층의 지지를 끌어내려는 전략적 의도로 분석되는데 이같은 읍소, 통합당 긴급 간담회에서도 나왔습니다.

자체 여론조사와 당내 판세 분석을 해보니 개헌 저지선인 100석 달성도 어려울 수 있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박형준/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 "사실 이대로 가면 개헌선도 위태롭다, 하는게 저희의 솔직한 말씀입니다."]

하지만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당내 비관론에 '엄살'이라고 선을 긋고 거듭 조국 전 장관을 겨냥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국 바이러스와 밀착돼 있는 사람들도 사회적으로 격리를 시켜야 된다고 하는 것을 제가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미래한국당은 미래로 시작하는 형제정당에 꼭 투표해달라며, 투표율 높이기에 집중했습니다.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오늘(14일) 통합당은 대국민 기자회견을 통해 한 표를 호소하고, 서울 10여개 지역 집중 유세에 나섭니다.

2주 동안의 국토종주를 마치고 오늘 서울로 오는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는 광화문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D-1 통합, 충청-수도권 지지 호소 “개헌저지선도 어려워”
    • 입력 2020-04-14 07:03:49
    • 수정2020-04-14 07:51:00
    뉴스광장
[앵커]

미래통합당은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오늘은 서울 지역 집중 유세전에 나섭니다.

앞서 어제는 수도권과 충청 지역을 찾아 중원 표심을 집중 공략했는데, 개헌 저지선 확보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읍소 전략을 이어갔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일 '경제 회복' 머리띠를 두르고 나선 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권 견제론을 이어갔습니다.

여권의 이른바 '범진보 180석 달성' 발언을 겨냥한 겁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자기 마음대로 180석을 얻을 것이다, 얼마나 오만합니까 여러분! 이런 정부의 폭주를 막으려면 반드시 견제가 필요합니다."]

보수층을 결집시키고 중도층의 지지를 끌어내려는 전략적 의도로 분석되는데 이같은 읍소, 통합당 긴급 간담회에서도 나왔습니다.

자체 여론조사와 당내 판세 분석을 해보니 개헌 저지선인 100석 달성도 어려울 수 있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박형준/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 "사실 이대로 가면 개헌선도 위태롭다, 하는게 저희의 솔직한 말씀입니다."]

하지만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당내 비관론에 '엄살'이라고 선을 긋고 거듭 조국 전 장관을 겨냥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국 바이러스와 밀착돼 있는 사람들도 사회적으로 격리를 시켜야 된다고 하는 것을 제가 강조해서 말씀드립니다."]

미래한국당은 미래로 시작하는 형제정당에 꼭 투표해달라며, 투표율 높이기에 집중했습니다.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오늘(14일) 통합당은 대국민 기자회견을 통해 한 표를 호소하고, 서울 10여개 지역 집중 유세에 나섭니다.

2주 동안의 국토종주를 마치고 오늘 서울로 오는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는 광화문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