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월 구직급여 15만 6천 명…“코로나19 충격 등 반영”
입력 2020.04.14 (07:18) 수정 2020.04.14 (08: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에 따른 노동시장 충격이 본격화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일자리를 잃었다며 구직급여를 신청한 사람이 지난달 15만 명을 넘었고요.

지급액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용보험에 가입한 노동자가 실직할 경우 생활안정 자금 등을 지원하는 구직급여 제도.

지난달 구직급여를 새로 신청한 사람은 15만 6천 명으로 1년 전보다 25% 늘었습니다.

2009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코로나19 타격이 큰 숙박·음식 분야 신규 신청자가 7만 6천 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가장 많이 늘었고, 이어 사업서비스, 보건복지 순이었습니다.

3월 구직급여 지급액은 8,982억 원.

지난해보다 40% 넘게 급등하며 한 달 만에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반면 고용보험 신규가입자 수 증가 폭은 16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3월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375만 7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9%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월별 증가 폭이 30만 명을 밑돈 것은 2018년 3월 이후 2년 만입니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숙박업은 가입자가 마이너스로 돌아섰습니다.

[임서정/고용노동부 차관 : "(코로나19로 인한)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학 연기 등으로 숙박, 음식, 도소매, 교육서비스 등 서비스업에서 (가입) 증가세가 둔화된 것이 주 원인으로 보입니다."]

고용노동부의 이번 통계는 고용보험 가입자만을 대상으로 한 것입니다.

특수고용직노동자나 자영업자 상황은 반영되지 않은 한계가 있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파장은 17일 발표되는 통계청의 3월 고용 동향에 더욱 뚜렷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3월 구직급여 15만 6천 명…“코로나19 충격 등 반영”
    • 입력 2020-04-14 07:21:48
    • 수정2020-04-14 08:56:10
    뉴스광장
[앵커]

코로나19에 따른 노동시장 충격이 본격화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일자리를 잃었다며 구직급여를 신청한 사람이 지난달 15만 명을 넘었고요.

지급액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용보험에 가입한 노동자가 실직할 경우 생활안정 자금 등을 지원하는 구직급여 제도.

지난달 구직급여를 새로 신청한 사람은 15만 6천 명으로 1년 전보다 25% 늘었습니다.

2009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코로나19 타격이 큰 숙박·음식 분야 신규 신청자가 7만 6천 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가장 많이 늘었고, 이어 사업서비스, 보건복지 순이었습니다.

3월 구직급여 지급액은 8,982억 원.

지난해보다 40% 넘게 급등하며 한 달 만에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반면 고용보험 신규가입자 수 증가 폭은 16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3월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375만 7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9%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월별 증가 폭이 30만 명을 밑돈 것은 2018년 3월 이후 2년 만입니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숙박업은 가입자가 마이너스로 돌아섰습니다.

[임서정/고용노동부 차관 : "(코로나19로 인한)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학 연기 등으로 숙박, 음식, 도소매, 교육서비스 등 서비스업에서 (가입) 증가세가 둔화된 것이 주 원인으로 보입니다."]

고용노동부의 이번 통계는 고용보험 가입자만을 대상으로 한 것입니다.

특수고용직노동자나 자영업자 상황은 반영되지 않은 한계가 있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파장은 17일 발표되는 통계청의 3월 고용 동향에 더욱 뚜렷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