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싱가포르 하루 최다 386명 신규 확진
입력 2020.04.14 (10:12) 수정 2020.04.14 (10:36) 국제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400명에 육박했습니다.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오늘 보도를 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38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환자로 판명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2천918명으로 늘었다고 전날 밝혔습니다.

60대 싱가포르 남성이 숨지면서 코로나19 사망자도 9명으로 늘었습니다.

386명은 하루 확진자 규모로는 최다입니다.

외국인노동자 기숙사 관련 확진자가 가장 많았습니다.

S11 기숙사에서 222명이 추가로 나오면서, 이곳에서만 누적 확진자가 싱가포르에서 가장 많은 586명으로 늘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정부 코로나19 대응 전담반 공동 의장인 로런스 왕 국가개발부 장관은 11일 "정부가 이주노동자 기숙사들에 대해 더 공격적인 검사를 진행함에 따라 확진자 숫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와 함께 유치원 원아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 원아가 마지막으로 등원한 날(7일)부터 14일 간인 21일까지 해당 유치원이 잠정 폐쇄됐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싱가포르 하루 최다 386명 신규 확진
    • 입력 2020-04-14 10:12:25
    • 수정2020-04-14 10:36:01
    국제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400명에 육박했습니다.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오늘 보도를 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38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환자로 판명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2천918명으로 늘었다고 전날 밝혔습니다.

60대 싱가포르 남성이 숨지면서 코로나19 사망자도 9명으로 늘었습니다.

386명은 하루 확진자 규모로는 최다입니다.

외국인노동자 기숙사 관련 확진자가 가장 많았습니다.

S11 기숙사에서 222명이 추가로 나오면서, 이곳에서만 누적 확진자가 싱가포르에서 가장 많은 586명으로 늘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정부 코로나19 대응 전담반 공동 의장인 로런스 왕 국가개발부 장관은 11일 "정부가 이주노동자 기숙사들에 대해 더 공격적인 검사를 진행함에 따라 확진자 숫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와 함께 유치원 원아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 원아가 마지막으로 등원한 날(7일)부터 14일 간인 21일까지 해당 유치원이 잠정 폐쇄됐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