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4석 이상”·통합 “5석 이상”…강원 각 당 판세 전망은?
입력 2020.04.14 (10:22) 수정 2020.04.14 (10:42)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까지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사상 최고의 사전투표율이 보여주듯 이번 선거가 어느 때보다 더 치열할 것이란 전망이 많은데요.

각 당은 이번 선거 판세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요?

김문영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이번 선거에서 4석 이상 확보가 목푭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선수 교체를 바라는 강원도민들의 열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자체 분석 결과, 원주 갑과 을, 두 곳은 확실한 우세이고, 나머지 6석 선거구도 분위기가 좋아지고 있다는 겁니다.

[김지영/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사무처장 : "원주 빼고는 전부 다 초박빙한 상태입니다. 그래서 끝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말씀드립니다."]

이에 맞서, 미래통합당 강원도당은 5석 이상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유권자들이 정권 심판론을 지지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역 국회의원의 지역구 3곳에 접경지와 농촌지역은 우세가 점쳐지고, 다른 지역도 해볼 만하다는 평갑니다.

[차순오/미래통합당 강원도당 사무처장 : "현역의원이 계시는 지역은 그래도 다소 우세를 달리는 것 같고요. 나머지 지역은 말 그대로 초경합 상황입니다."]

민생당과 정의당 등 다른 정당들은 거대 양당의 기성 정치에 실망한 유권자들이 자신들에게 돌아설 것이고,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도 거대 양당의 꼼수를 심판할 것이라고 자체 분석하고 있습니다.

무소속의 약진 여부도 막판 선거기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28%를 넘는 사전 투표율이 보여주듯 이번 선거에 대한 유권자들의 높은 관심이 최종 투표율로까지 이어질 경우, 강원도 내 선거 구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 민주 “4석 이상”·통합 “5석 이상”…강원 각 당 판세 전망은?
    • 입력 2020-04-14 10:22:25
    • 수정2020-04-14 10:42:50
    뉴스광장(춘천)
[앵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까지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사상 최고의 사전투표율이 보여주듯 이번 선거가 어느 때보다 더 치열할 것이란 전망이 많은데요.

각 당은 이번 선거 판세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요?

김문영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이번 선거에서 4석 이상 확보가 목푭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선수 교체를 바라는 강원도민들의 열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자체 분석 결과, 원주 갑과 을, 두 곳은 확실한 우세이고, 나머지 6석 선거구도 분위기가 좋아지고 있다는 겁니다.

[김지영/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사무처장 : "원주 빼고는 전부 다 초박빙한 상태입니다. 그래서 끝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말씀드립니다."]

이에 맞서, 미래통합당 강원도당은 5석 이상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유권자들이 정권 심판론을 지지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역 국회의원의 지역구 3곳에 접경지와 농촌지역은 우세가 점쳐지고, 다른 지역도 해볼 만하다는 평갑니다.

[차순오/미래통합당 강원도당 사무처장 : "현역의원이 계시는 지역은 그래도 다소 우세를 달리는 것 같고요. 나머지 지역은 말 그대로 초경합 상황입니다."]

민생당과 정의당 등 다른 정당들은 거대 양당의 기성 정치에 실망한 유권자들이 자신들에게 돌아설 것이고,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도 거대 양당의 꼼수를 심판할 것이라고 자체 분석하고 있습니다.

무소속의 약진 여부도 막판 선거기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28%를 넘는 사전 투표율이 보여주듯 이번 선거에 대한 유권자들의 높은 관심이 최종 투표율로까지 이어질 경우, 강원도 내 선거 구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