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지도부 충북서 총력 유세…‘안정론’ vs ‘심판론’
입력 2020.04.14 (11:42) 수정 2020.04.14 (11:42)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15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사령탑이 민심의 척도로 불리는 충북 지역에 총출동했습니다.

각각 '안정론'과 '견제론'을 내세우며 전방위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구병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 지도부가 충북에 집결했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청주와 충주, 제천, 괴산을 잇달아 방문해 '국정 안정론'을 내세우며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4월 15일, 이번 총선은 다른 무엇도 아니고 코로나 19를 끝내고 연대와 협력의 힘이 승리하는 날이 되어야 합니다."]

제천을 찾은 이낙연 상임 선대위원장은 정부의 코로나 대응을 부각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 "세계 여러 나라 지도자와 언론들은 대한민국의 대처가 모범적이고 잘한다, 교과서라고 이렇게 말하는 데 야당은 폭주라 말합니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청주와 충주, 제천 지역을 잇따라 방문해 경제 위기론을 언급하며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습니다.

[김종인/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무능한 정부가 밀어닥치는 이 코로나 경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그대로 방치할 것 같으면 대한민국의 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또 제천 등 유세장 곳곳에서 조국 전 장관을 다시 소환했습니다.

[김종인/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국이라는 바이러스에 아주 밀착된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도 이번 선거에서 사회적으로 격리해야 하지 않나 이렇게 생각합니다."]

충북 지역 민생당 후보들과 정의당 후보도 선거 운동 막바지, 민심 잡기에 총력전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구병회입니다.
  • 여·야 지도부 충북서 총력 유세…‘안정론’ vs ‘심판론’
    • 입력 2020-04-14 11:42:23
    • 수정2020-04-14 11:42:27
    뉴스광장(청주)
[앵커]

4.15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사령탑이 민심의 척도로 불리는 충북 지역에 총출동했습니다.

각각 '안정론'과 '견제론'을 내세우며 전방위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구병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 지도부가 충북에 집결했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청주와 충주, 제천, 괴산을 잇달아 방문해 '국정 안정론'을 내세우며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4월 15일, 이번 총선은 다른 무엇도 아니고 코로나 19를 끝내고 연대와 협력의 힘이 승리하는 날이 되어야 합니다."]

제천을 찾은 이낙연 상임 선대위원장은 정부의 코로나 대응을 부각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 "세계 여러 나라 지도자와 언론들은 대한민국의 대처가 모범적이고 잘한다, 교과서라고 이렇게 말하는 데 야당은 폭주라 말합니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청주와 충주, 제천 지역을 잇따라 방문해 경제 위기론을 언급하며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습니다.

[김종인/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무능한 정부가 밀어닥치는 이 코로나 경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그대로 방치할 것 같으면 대한민국의 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또 제천 등 유세장 곳곳에서 조국 전 장관을 다시 소환했습니다.

[김종인/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조국이라는 바이러스에 아주 밀착된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도 이번 선거에서 사회적으로 격리해야 하지 않나 이렇게 생각합니다."]

충북 지역 민생당 후보들과 정의당 후보도 선거 운동 막바지, 민심 잡기에 총력전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구병회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