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선 D-1…전북 ‘접전지’ 득표 경쟁
입력 2020.04.14 (12:00) 수정 2020.04.14 (12:01)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4.15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 간 정책 대결과 공방은 물론 막바지 득표 경쟁도 치열한데요,

총선 관련 소식을 조선우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전북 10개 선거구 가운데 8곳을 우세지역, 그리고 남원 임실 순창과 군산 선거구를 경합지역으로 자체 분석한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도당과 김윤덕, 이상직, 김수흥, 한병도 후보 등은 전주 병 김성주 돕기에 나섰습니다.

전주 모래내시장 합동 유세에 나서 민생당 정동영 후보 등과 경쟁하고 있는 김성주 후보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민생당에선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전북을 다시 찾아 전주 모래내시장과 서부시장, 김제 전통시장 등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총선을 통해 정부 여당에 경고할 것은 하고, 심판할 것은 해야 한다며, 민생당 후보들을 당선시켜 호남의 자존심을 지켜 달라고 말했습니다.

전주 을에 출마한 민생당 조형철 후보는 금융중심지 지정과 탄소법 개정, 공공 의대 설립 등 문재인 대통령의 전북지역 공약 이행을 촉구하며 삭발했습니다.

미래통합당 전북도당 선대위는 전주 을과 군산, 익산 갑, 완주 진안 무주 장수, 4개 선거구에 출마한 자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전북을 위해, 우리 자녀의 미래를 위해 단호한 선택으로 길을 열어야 한다며, 민주당으로부터 독립하고, 자유로워질 때 전북에 잠재된 가능성의 문이 열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군소 정당과 경쟁력을 갖춘 무소속 후보들도 저마다 특색있는 공약과 전략으로 유권자들의 표심을 파고들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총선 D-1…전북 ‘접전지’ 득표 경쟁
    • 입력 2020-04-14 12:00:59
    • 수정2020-04-14 12:01:02
    뉴스광장(전주)
[앵커]

4.15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후보 간 정책 대결과 공방은 물론 막바지 득표 경쟁도 치열한데요,

총선 관련 소식을 조선우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리포트]

전북 10개 선거구 가운데 8곳을 우세지역, 그리고 남원 임실 순창과 군산 선거구를 경합지역으로 자체 분석한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도당과 김윤덕, 이상직, 김수흥, 한병도 후보 등은 전주 병 김성주 돕기에 나섰습니다.

전주 모래내시장 합동 유세에 나서 민생당 정동영 후보 등과 경쟁하고 있는 김성주 후보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민생당에선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전북을 다시 찾아 전주 모래내시장과 서부시장, 김제 전통시장 등을 돌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총선을 통해 정부 여당에 경고할 것은 하고, 심판할 것은 해야 한다며, 민생당 후보들을 당선시켜 호남의 자존심을 지켜 달라고 말했습니다.

전주 을에 출마한 민생당 조형철 후보는 금융중심지 지정과 탄소법 개정, 공공 의대 설립 등 문재인 대통령의 전북지역 공약 이행을 촉구하며 삭발했습니다.

미래통합당 전북도당 선대위는 전주 을과 군산, 익산 갑, 완주 진안 무주 장수, 4개 선거구에 출마한 자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전북을 위해, 우리 자녀의 미래를 위해 단호한 선택으로 길을 열어야 한다며, 민주당으로부터 독립하고, 자유로워질 때 전북에 잠재된 가능성의 문이 열릴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군소 정당과 경쟁력을 갖춘 무소속 후보들도 저마다 특색있는 공약과 전략으로 유권자들의 표심을 파고들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