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의 창] 암벽 등반지 조성…레저스포츠 활성화나서
입력 2020.04.14 (12:05) 수정 2020.04.14 (12:05)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창군이 레저스포츠 관광 활성화에 나섰습니다.

남원시립도서관은 이용자 중심의 카페형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지역 소식, 한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창군 아산면에 있는 할매바위입니다.

바위 곳곳에 있는 돌 손잡이와 움푹 페인 홈 등으로 암벽 등반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습니다.

고창군은 이 할매바위가 문화체육관광부의 레저스포츠 활성화 대상지에 선정됨에 따라 클라이밍 체험지로 조성해 전국 암벽 등반가를 모으기로 했습니다.

패러글라이딩과 산악자전거 등과 연계한 레저스포츠 관광상품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양치영/고창군 체육청소년사업소 : "체험과 투어를 중심으로 관광 흐름에 발맞춰 고창에 맞는 관광 상품을 개발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도록 하겠습니다."]

남원시립도서관이 이용자 중심의 카페형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10억 원을 들여 전용 엘리베이터와 수유실, 동아리방을 확충하고 부분 개관을 통해 비대면 도서 대출 업무에 들어갔습니다.

[박경미/남원시립도서관 : "지금은 부분적으로 개관하지만 코로나19가 종식이 되면 도서관 전면 개방을 통해서 다양한 도서 정보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습니다."]

임실군이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층 관리에 나섰습니다.

코로나19로 가정 방문이 어려워지자 전담요원들이 65살 이상 만성질환자에게 직접 전화해 발열 등을 확인한 뒤 이상이 있으면 신속히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한현철입니다.
  • [전북의 창] 암벽 등반지 조성…레저스포츠 활성화나서
    • 입력 2020-04-14 12:05:51
    • 수정2020-04-14 12:05:54
    뉴스광장(전주)
[앵커]

고창군이 레저스포츠 관광 활성화에 나섰습니다.

남원시립도서관은 이용자 중심의 카페형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지역 소식, 한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창군 아산면에 있는 할매바위입니다.

바위 곳곳에 있는 돌 손잡이와 움푹 페인 홈 등으로 암벽 등반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습니다.

고창군은 이 할매바위가 문화체육관광부의 레저스포츠 활성화 대상지에 선정됨에 따라 클라이밍 체험지로 조성해 전국 암벽 등반가를 모으기로 했습니다.

패러글라이딩과 산악자전거 등과 연계한 레저스포츠 관광상품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양치영/고창군 체육청소년사업소 : "체험과 투어를 중심으로 관광 흐름에 발맞춰 고창에 맞는 관광 상품을 개발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도록 하겠습니다."]

남원시립도서관이 이용자 중심의 카페형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10억 원을 들여 전용 엘리베이터와 수유실, 동아리방을 확충하고 부분 개관을 통해 비대면 도서 대출 업무에 들어갔습니다.

[박경미/남원시립도서관 : "지금은 부분적으로 개관하지만 코로나19가 종식이 되면 도서관 전면 개방을 통해서 다양한 도서 정보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습니다."]

임실군이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층 관리에 나섰습니다.

코로나19로 가정 방문이 어려워지자 전담요원들이 65살 이상 만성질환자에게 직접 전화해 발열 등을 확인한 뒤 이상이 있으면 신속히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한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