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도미노 파산 눈 앞”…항공업 노조, 정부에 SOS
입력 2020.04.14 (15:01) 수정 2020.04.14 (15:03) 취재K
■ 청와대로 날아간 항공업계 노조 "일단 살려달라" 호소

코로나19로 산업 자체가 붕괴 위기에 몰린 항공업계 노동조합이 정부에 신속한 금융 지원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과 전국연합 노동조합연맹은 오늘(14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책은행을 통한 금융지원과 시중은행에 대한 대출 보증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은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와 아시아나 조종사 노조 등 국내 7개 조종사 노조가 모여 만든 단체입니다. 전국연합 노동조합연맹은 지상조업사인 한국공항 노조와 EK맨파워 노조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항공·공항 산업은 직접고용 8만여 명, 연관 종사자 25만여 명에 달하는 국가 기간산업이며 인천공항의 발전과 함께 우리나라 경제의 한 축으로 성장해왔다"며 "하지만 최근 인천공항은 이용객이 95% 이상 감소해 공항이 아닌 항공기 주기장 역할을 하는 처지가 됐고 각 항공사는 적자에 허덕이며 전 직원 순환휴직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미국과 독일 등 외국의 전방위적 지원 대책과 우리 정부의 지원 대책을 비교한 뒤 "우리나라도 더 늦기 전에 항공산업에 대한 대대적인 금융지원을 시작해야 한다"면서 "항공기 운항 중단으로 힘들어하는 공항 지역의 모든 조업사까지 정부 지원을 확대해 붕괴 직전의 항공산업 전반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조종사 자격 유지 한시적 완화·해고제한법 도입 촉구

기자회견문에 조종사 자격 유지 조건의 한시적 완화 요구도 포함했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국제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대형 기종인 A380의 노선 투입이 배제돼 해당 기종 조종사의 경우 운항 자격 유지가 어려워진 상태입니다.

이들은 "아랍에미리트(UAE)도 에미레이트 항공사 조종사의 자격 유지 조건을 4개월간 자동 연장하는 정책을 시행했다"며 "국토교통부는 항공사별 휴업 상황과 전망, 훈련 장비 현황 등을 전수 조사해 미래에 닥쳐올 조종사들의 자격상실 문제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밖에 부당 해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상조업사와 협력사까지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는 한편 전국 공항 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고, 공항 노동자에 대한 해고 요건을 강화하는 '해고제한법'을 도입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구조조정 본격화' 이스타항공 지원 대책 마련도 촉구

이들은 특히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이스타항공에 대한 지원 대책 마련도 호소했습니다. 이스타항공은 한 달간 '셧다운'에 돌입한 데 이어 전체 직원의 18% 수준인 300명 내외의 인력을 구조조정을 하기 위해 현재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 상태입니다.

이들은 "이스타항공의 실질적인 오너는 총선에 출마하는 한편, 오너 가족을 지분 매각으로 현금을 챙기며 정부는 대출을 막고 구조조정을 부추기고 있다"며 오너 일가의 책임 있는 모습과 정부의 조건 없는 지원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청와대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을 전달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도미노 파산 눈 앞”…항공업 노조, 정부에 SOS
    • 입력 2020-04-14 15:01:22
    • 수정2020-04-14 15:03:03
    취재K
■ 청와대로 날아간 항공업계 노조 "일단 살려달라" 호소

코로나19로 산업 자체가 붕괴 위기에 몰린 항공업계 노동조합이 정부에 신속한 금융 지원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과 전국연합 노동조합연맹은 오늘(14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책은행을 통한 금융지원과 시중은행에 대한 대출 보증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 연맹은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와 아시아나 조종사 노조 등 국내 7개 조종사 노조가 모여 만든 단체입니다. 전국연합 노동조합연맹은 지상조업사인 한국공항 노조와 EK맨파워 노조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항공·공항 산업은 직접고용 8만여 명, 연관 종사자 25만여 명에 달하는 국가 기간산업이며 인천공항의 발전과 함께 우리나라 경제의 한 축으로 성장해왔다"며 "하지만 최근 인천공항은 이용객이 95% 이상 감소해 공항이 아닌 항공기 주기장 역할을 하는 처지가 됐고 각 항공사는 적자에 허덕이며 전 직원 순환휴직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미국과 독일 등 외국의 전방위적 지원 대책과 우리 정부의 지원 대책을 비교한 뒤 "우리나라도 더 늦기 전에 항공산업에 대한 대대적인 금융지원을 시작해야 한다"면서 "항공기 운항 중단으로 힘들어하는 공항 지역의 모든 조업사까지 정부 지원을 확대해 붕괴 직전의 항공산업 전반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조종사 자격 유지 한시적 완화·해고제한법 도입 촉구

기자회견문에 조종사 자격 유지 조건의 한시적 완화 요구도 포함했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국제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대형 기종인 A380의 노선 투입이 배제돼 해당 기종 조종사의 경우 운항 자격 유지가 어려워진 상태입니다.

이들은 "아랍에미리트(UAE)도 에미레이트 항공사 조종사의 자격 유지 조건을 4개월간 자동 연장하는 정책을 시행했다"며 "국토교통부는 항공사별 휴업 상황과 전망, 훈련 장비 현황 등을 전수 조사해 미래에 닥쳐올 조종사들의 자격상실 문제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밖에 부당 해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상조업사와 협력사까지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는 한편 전국 공항 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고, 공항 노동자에 대한 해고 요건을 강화하는 '해고제한법'을 도입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 '구조조정 본격화' 이스타항공 지원 대책 마련도 촉구

이들은 특히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이스타항공에 대한 지원 대책 마련도 호소했습니다. 이스타항공은 한 달간 '셧다운'에 돌입한 데 이어 전체 직원의 18% 수준인 300명 내외의 인력을 구조조정을 하기 위해 현재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 상태입니다.

이들은 "이스타항공의 실질적인 오너는 총선에 출마하는 한편, 오너 가족을 지분 매각으로 현금을 챙기며 정부는 대출을 막고 구조조정을 부추기고 있다"며 오너 일가의 책임 있는 모습과 정부의 조건 없는 지원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청와대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을 전달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