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대형 항공사도 유동성 ‘비상’…정부는 대책 고심 중
입력 2020.04.14 (21:48) 수정 2020.04.14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제는 또 있습니다.

저비용항공사뿐 아니라 대형 항공사들의 유동성 위기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는 겁니다.

항공산업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 정부는 아직 대책을 고심중입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인천공항 하루 평균 이용객은 19만여 명.

최근엔 3천 명대까지 줄었습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두 대규모 적자가 예상돼 채권 신용등급이 각각 한 단계씩 강등됐습니다.

신용등급이 떨어지면 기존 대출금을 빨리 갚아야 하거나, 새로 채권을 발행해 돈을 조달하기가 어려워집니다.

기업 자금 융통을 위해 10조 원 규모의 채권안정펀드가 조성됐지만, 두 회사는 채권신용등급이 기준보다 낮아 정부 등이 지급보증을 하지 않는 한 대상이 안 됩니다.

회사채를 비롯해 대한항공이 올해 갚아야 할 차입금은 4조 6천억 원, 아시아나는 2조 5천억 원입니다.

[업계 관계자 : "지금 대다수 직원들이 순환 휴직에 들어가고 있고, 유동성 문제 해결을 위해서 회사 차원에서도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항공사 유동성 지원은 저비용항공사에 대해서만 3천억 원 규모, 그것도 두 달간 천260억 원 지원에 그쳤습니다.

국내 항공산업은 직접 고용만 20만 명에 달해 특단의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당초 자구노력이 먼저라던 정부는 관계부처간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밝혔지만, 지원엔 속도가 나지 않고 있습니다.

[허희영/한국항공대 경영학부 교수 : "항공 교통망이 폐쇄되면 경제가 폐쇄되거든요. 그래서 기간산업이라고 하는 것이고 산업에 대한 파급효과가 큽니다. 긴급 지원을 좀 내놨으면 좋겠어요."]

미국은 모든 항공사에 60조 원대 보조금과 무담보 대출을 검토하고 있고, 독일도 국적기에 대해 무한대 금융지원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대형 항공사도 유동성 ‘비상’…정부는 대책 고심 중
    • 입력 2020-04-14 21:50:17
    • 수정2020-04-14 22:00:24
    뉴스 9
[앵커]

문제는 또 있습니다.

저비용항공사뿐 아니라 대형 항공사들의 유동성 위기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는 겁니다.

항공산업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 정부는 아직 대책을 고심중입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인천공항 하루 평균 이용객은 19만여 명.

최근엔 3천 명대까지 줄었습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두 대규모 적자가 예상돼 채권 신용등급이 각각 한 단계씩 강등됐습니다.

신용등급이 떨어지면 기존 대출금을 빨리 갚아야 하거나, 새로 채권을 발행해 돈을 조달하기가 어려워집니다.

기업 자금 융통을 위해 10조 원 규모의 채권안정펀드가 조성됐지만, 두 회사는 채권신용등급이 기준보다 낮아 정부 등이 지급보증을 하지 않는 한 대상이 안 됩니다.

회사채를 비롯해 대한항공이 올해 갚아야 할 차입금은 4조 6천억 원, 아시아나는 2조 5천억 원입니다.

[업계 관계자 : "지금 대다수 직원들이 순환 휴직에 들어가고 있고, 유동성 문제 해결을 위해서 회사 차원에서도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항공사 유동성 지원은 저비용항공사에 대해서만 3천억 원 규모, 그것도 두 달간 천260억 원 지원에 그쳤습니다.

국내 항공산업은 직접 고용만 20만 명에 달해 특단의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당초 자구노력이 먼저라던 정부는 관계부처간 협의가 진행중이라고 밝혔지만, 지원엔 속도가 나지 않고 있습니다.

[허희영/한국항공대 경영학부 교수 : "항공 교통망이 폐쇄되면 경제가 폐쇄되거든요. 그래서 기간산업이라고 하는 것이고 산업에 대한 파급효과가 큽니다. 긴급 지원을 좀 내놨으면 좋겠어요."]

미국은 모든 항공사에 60조 원대 보조금과 무담보 대출을 검토하고 있고, 독일도 국적기에 대해 무한대 금융지원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