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손등 인증샷 안돼”…투표소 개인 위생 수칙은?
입력 2020.04.14 (21:58)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집을 나서기 전 챙겨야 할 것은 '마스크'입니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이곳 투표소에서는 비말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게 가장 중요하겠죠.

따라서 이렇게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가급적 혼자 투표소를 찾아야 합니다.

투표소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발열 검사를 하고,

["36.2도입니다. 정상입니다."]

손 소독을 한 뒤, 준비된 비닐장갑을 껴야 합니다.

대화는 피해야 합니다.

바닥에는 이렇게 1m 간격으로 스티커가 붙여져 있습니다.

이에 맞춰 앞사람과 거리를 유지한 채 줄을 서는 게 중요합니다.

신분증을 제시할 때는 마스크를 잠깐 내려 본인 확인을 받고, 투표용지를 받아 기표소로 들어가면 됩니다.

이 과정에서 가장 우려되는 건 접촉에 의한 전파입니다.

신분증을 주고받을 때의 접촉, 또 기표용 도장도 집어야 합니다.

이 때문에 장갑은 끝까지 껴야 합니다.

인증샷을 위해 장갑을 벗고 손등에 도장을 찍으면 안 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폐와 유리 표면에서는 4일, 플라스틱이나 스테인리스스틸 표면에서 최대 7일가량 생존했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김윤/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료관리학교실 교수 : "(도장 인증샷을 찍으려고) 장갑을 벗는 과정에 내 피부에 오염된 물질이 묻을 수 있고요. 도장에 표면에 오염된 물질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절대로 하시면 안 되는 일입니다."]

선관위는 투표소를 준비하면서 방역에 가장 신경을 썼습니다.

[장석환/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 홍보과 : "일차적인 방역을 완료했고요. (투표가) 끝나고 나서 다시 방역할 예정입니다."]

비닐장갑을 낀 동안 얼굴에 손 대지 말아야 하고, 투표를 마친 뒤, 다시 손 세정제로 소독하거나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내야 합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자막뉴스] “손등 인증샷 안돼”…투표소 개인 위생 수칙은?
    • 입력 2020-04-14 21:58:00
    자막뉴스
집을 나서기 전 챙겨야 할 것은 '마스크'입니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이곳 투표소에서는 비말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게 가장 중요하겠죠.

따라서 이렇게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가급적 혼자 투표소를 찾아야 합니다.

투표소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발열 검사를 하고,

["36.2도입니다. 정상입니다."]

손 소독을 한 뒤, 준비된 비닐장갑을 껴야 합니다.

대화는 피해야 합니다.

바닥에는 이렇게 1m 간격으로 스티커가 붙여져 있습니다.

이에 맞춰 앞사람과 거리를 유지한 채 줄을 서는 게 중요합니다.

신분증을 제시할 때는 마스크를 잠깐 내려 본인 확인을 받고, 투표용지를 받아 기표소로 들어가면 됩니다.

이 과정에서 가장 우려되는 건 접촉에 의한 전파입니다.

신분증을 주고받을 때의 접촉, 또 기표용 도장도 집어야 합니다.

이 때문에 장갑은 끝까지 껴야 합니다.

인증샷을 위해 장갑을 벗고 손등에 도장을 찍으면 안 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폐와 유리 표면에서는 4일, 플라스틱이나 스테인리스스틸 표면에서 최대 7일가량 생존했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김윤/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료관리학교실 교수 : "(도장 인증샷을 찍으려고) 장갑을 벗는 과정에 내 피부에 오염된 물질이 묻을 수 있고요. 도장에 표면에 오염된 물질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절대로 하시면 안 되는 일입니다."]

선관위는 투표소를 준비하면서 방역에 가장 신경을 썼습니다.

[장석환/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 홍보과 : "일차적인 방역을 완료했고요. (투표가) 끝나고 나서 다시 방역할 예정입니다."]

비닐장갑을 낀 동안 얼굴에 손 대지 말아야 하고, 투표를 마친 뒤, 다시 손 세정제로 소독하거나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내야 합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