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 안정세…예천 지역사회 본격화?
입력 2020.04.14 (22:14) 수정 2020.04.14 (22:14)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에선 일주일 째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한자릿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반면 예천에선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30여 명으로 늘어나서, 지역사회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구의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명입니다.

지난 8일 9명 이후, 10일 0명에 이어 연일 한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완치율도 이번 주 들어 전국 평균보다 높은 80%대를 보이고 있습니다.

해외 입국자와 재확진자, 집단시설 등 위험 요인이 있지만,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김종연/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 : "정부에서도 생활방역으로 언제 전환할 것이냐, 생활방역의 강도는 어떻게 할 것이냐, 거기에 대해서 고민을 하고 있고, 대구시도 시민 참여형 방역으로 어떻게 전환해서…."]

하지만, 경북 예천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8일까지 여섯 명에 불과하던 확진자 수가 엿새 만에 30명으로 늘어난 겁니다.

무엇보다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채 2차, 3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밀접 접촉자도 2백 명이 넘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소위 연결고리를 잘 모르는 전파다, 조용한 전파다, 라고 말씀을 드려 왔습니다. 경북 예천을 중심으로 여전히 집단 발생이 있는 상황이고…."]

방역 당국은 코로나19의 전염성이 높고, 무증상 감염자도 있는 만큼 2차 유행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인 위생 수칙 준수를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대구 안정세…예천 지역사회 본격화?
    • 입력 2020-04-14 22:14:48
    • 수정2020-04-14 22:14:50
    뉴스9(대구)
[앵커]

대구에선 일주일 째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한자릿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반면 예천에선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30여 명으로 늘어나서, 지역사회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구의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명입니다.

지난 8일 9명 이후, 10일 0명에 이어 연일 한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완치율도 이번 주 들어 전국 평균보다 높은 80%대를 보이고 있습니다.

해외 입국자와 재확진자, 집단시설 등 위험 요인이 있지만,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김종연/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 : "정부에서도 생활방역으로 언제 전환할 것이냐, 생활방역의 강도는 어떻게 할 것이냐, 거기에 대해서 고민을 하고 있고, 대구시도 시민 참여형 방역으로 어떻게 전환해서…."]

하지만, 경북 예천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8일까지 여섯 명에 불과하던 확진자 수가 엿새 만에 30명으로 늘어난 겁니다.

무엇보다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채 2차, 3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밀접 접촉자도 2백 명이 넘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소위 연결고리를 잘 모르는 전파다, 조용한 전파다, 라고 말씀을 드려 왔습니다. 경북 예천을 중심으로 여전히 집단 발생이 있는 상황이고…."]

방역 당국은 코로나19의 전염성이 높고, 무증상 감염자도 있는 만큼 2차 유행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며,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인 위생 수칙 준수를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