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인고양 ‘최선 다했다’…한 표 호소
입력 2020.04.14 (20:30) 수정 2020.04.15 (17:02)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악권 시·군들이 하나의 선거구로 다시 묶인 속초· 인제· 고성· 양양 선거구도 선두권 다툼이 치열하다고 합니다.

조연주 기자가 유권자에게 보내는 후보들의 마지막 호소를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동기 후보는 선거운동을 통해 설악권의 변화를 바라는 열망을 읽었다며 힘 있는 집권 여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동기/후보/더불어민주당/기호 1번 : "지난 25년 정말 힘들고 아팠던 시간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제게는 실패가 아니라 큰 교훈이었고요 .네번 떨어졌습니다.이제는 일할 준비가 됐습니다. 우리 지역 유권자들께서 바라는 마음 또 지역의 큰 사업들 집권 여당의 힘으로 반드시 제가 이루겠다는 약속드리고요. 이번 한 번 이동기에게 제발 기회 한 번 주십시오."]

통합당 이양수 후보는 설악권을 위해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지역 발전에 앞장설 재선 의원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양수/후보/미래통합당/기호 2번 : "이런 의정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해서 다시 국회의원이 된다면 더 사랑받는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서 잠을 좀 덜 자고 그리고 걸을 거 좀 더 뛰고 하면서 주민 여러분들과 더 많이 대화하고 소통하고 또 소통한 내용을 가지고 중앙 정치 무대에서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어내고..."]

배당금당 김도경 후보와 무소속 황정기 후보도 거대 정당의 후보들과 달리 홀로 선거운동을 벌였지만, 최선을 다했다며, 설악권 발전의 적임자인 자신들을 뽑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 속인고양 ‘최선 다했다’…한 표 호소
    • 입력 2020-04-15 16:03:46
    • 수정2020-04-15 17:02:04
    뉴스9(강릉)
[앵커]

설악권 시·군들이 하나의 선거구로 다시 묶인 속초· 인제· 고성· 양양 선거구도 선두권 다툼이 치열하다고 합니다.

조연주 기자가 유권자에게 보내는 후보들의 마지막 호소를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민주당 이동기 후보는 선거운동을 통해 설악권의 변화를 바라는 열망을 읽었다며 힘 있는 집권 여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동기/후보/더불어민주당/기호 1번 : "지난 25년 정말 힘들고 아팠던 시간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제게는 실패가 아니라 큰 교훈이었고요 .네번 떨어졌습니다.이제는 일할 준비가 됐습니다. 우리 지역 유권자들께서 바라는 마음 또 지역의 큰 사업들 집권 여당의 힘으로 반드시 제가 이루겠다는 약속드리고요. 이번 한 번 이동기에게 제발 기회 한 번 주십시오."]

통합당 이양수 후보는 설악권을 위해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지역 발전에 앞장설 재선 의원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양수/후보/미래통합당/기호 2번 : "이런 의정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해서 다시 국회의원이 된다면 더 사랑받는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서 잠을 좀 덜 자고 그리고 걸을 거 좀 더 뛰고 하면서 주민 여러분들과 더 많이 대화하고 소통하고 또 소통한 내용을 가지고 중앙 정치 무대에서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어내고..."]

배당금당 김도경 후보와 무소속 황정기 후보도 거대 정당의 후보들과 달리 홀로 선거운동을 벌였지만, 최선을 다했다며, 설악권 발전의 적임자인 자신들을 뽑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