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호텔·여행업계 경영난 심화…코로나19 여파
입력 2020.04.16 (07:47) 수정 2020.04.16 (16:02)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울산 지역 호텔과 여행사 등 관광업계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울산관광협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 3월부터 지역 호텔의 평균 객실 예약률은 2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70%보다 50%포인트 급감했습니다.

또 협회 소속 회원 여행사 90여 곳 가운데 이미 2곳이 폐업했고, 90% 이상은 휴업중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울산 호텔·여행업계 경영난 심화…코로나19 여파
    • 입력 2020-04-16 07:47:31
    • 수정2020-04-16 16:02:36
    뉴스광장(울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울산 지역 호텔과 여행사 등 관광업계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울산관광협회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 3월부터 지역 호텔의 평균 객실 예약률은 2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70%보다 50%포인트 급감했습니다.

또 협회 소속 회원 여행사 90여 곳 가운데 이미 2곳이 폐업했고, 90% 이상은 휴업중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