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구협회, 라바리니 감독 ‘계약 연장’ 논의…대표팀 일정은 미정
입력 2020.04.16 (09:46) 연합뉴스
"한국 선수들과 도쿄올림픽을 치르고 싶다"는 스테파노 라바리니(41) 감독의 꿈은 유효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도쿄올림픽은 2020년 7월이 아닌 2021년 7월에 열린다.

대한배구협회는 라바리니 감독과의 '계약 연장'을 준비하고 있다. 라바라니 측도 계약 연장에 긍정적이다.

배구협회 관계자는 "라바리니 감독과 세부적인 내용을 이야기하지 않았다. 코로나19 탓에 모든 국제대회가 연기된 터라, 구체적인 얘기를 할 상황도 아니었다"라며 "계약 연장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협회는 라바리니 감독 체제로 2021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게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 라바리니 감독과도 꾸준히 연락한다"고 밝혔다.

라바리니 감독의 국내 에이전시도 "현재까지 계약 연장에 악영향을 끼칠 부정적인 이슈는 없다. 도쿄올림픽이 연기돼 상황이 복잡해지긴 했지만, 라바리니 감독도 (2021년) 한국 여자대표팀을 이끌고 올림픽을 치르고 싶은 마음이 강하다"고 전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2019년 1월 한국 여자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한국 배구 대표팀의 사상 첫 외국인 감독이었다.

라바리니 감독의 최초 계약 기간은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전이다.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고, 라바리니 감독의 계약 기간도 올해 8월까지로 자동 연장됐다.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라바리니 감독의 계약 기간, 연봉 등을 재조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지만, 양쪽 모두 계약 연장에 긍정적이다.

이탈리아 리그 부스토 아르시치오를 이끄는 라바리니 감독은 현재 이탈리아에 머물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외출도 쉽지 않다.

하지만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 등 선수와 한국 대표팀 관계자들과는 꾸준히 연락을 취하고 있다.

대표팀과의 재회 시점은 아직 알 수 없다. 애초 여자대표팀은 4월 말 혹은 5월 초에 소집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준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VNL이 무기한 연기되고 다른 국제대회 일정도 확정하지 못했다.

배구협회 관계자는 "국제배구연맹(FIVB), 아시아배구연맹(AVC)이 국제대회 일정을 새로 짜고 있다. 현재로서는 대표팀 훈련 일정을 짜기가 어려운 상태다"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배구협회, 라바리니 감독 ‘계약 연장’ 논의…대표팀 일정은 미정
    • 입력 2020-04-16 09:46:09
    연합뉴스
"한국 선수들과 도쿄올림픽을 치르고 싶다"는 스테파노 라바리니(41) 감독의 꿈은 유효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도쿄올림픽은 2020년 7월이 아닌 2021년 7월에 열린다.

대한배구협회는 라바리니 감독과의 '계약 연장'을 준비하고 있다. 라바라니 측도 계약 연장에 긍정적이다.

배구협회 관계자는 "라바리니 감독과 세부적인 내용을 이야기하지 않았다. 코로나19 탓에 모든 국제대회가 연기된 터라, 구체적인 얘기를 할 상황도 아니었다"라며 "계약 연장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다. 협회는 라바리니 감독 체제로 2021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게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 라바리니 감독과도 꾸준히 연락한다"고 밝혔다.

라바리니 감독의 국내 에이전시도 "현재까지 계약 연장에 악영향을 끼칠 부정적인 이슈는 없다. 도쿄올림픽이 연기돼 상황이 복잡해지긴 했지만, 라바리니 감독도 (2021년) 한국 여자대표팀을 이끌고 올림픽을 치르고 싶은 마음이 강하다"고 전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2019년 1월 한국 여자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한국 배구 대표팀의 사상 첫 외국인 감독이었다.

라바리니 감독의 최초 계약 기간은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전이다.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고, 라바리니 감독의 계약 기간도 올해 8월까지로 자동 연장됐다.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라바리니 감독의 계약 기간, 연봉 등을 재조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지만, 양쪽 모두 계약 연장에 긍정적이다.

이탈리아 리그 부스토 아르시치오를 이끄는 라바리니 감독은 현재 이탈리아에 머물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외출도 쉽지 않다.

하지만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 등 선수와 한국 대표팀 관계자들과는 꾸준히 연락을 취하고 있다.

대표팀과의 재회 시점은 아직 알 수 없다. 애초 여자대표팀은 4월 말 혹은 5월 초에 소집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를 준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VNL이 무기한 연기되고 다른 국제대회 일정도 확정하지 못했다.

배구협회 관계자는 "국제배구연맹(FIVB), 아시아배구연맹(AVC)이 국제대회 일정을 새로 짜고 있다. 현재로서는 대표팀 훈련 일정을 짜기가 어려운 상태다"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