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명작가 작품 거래 사기 40대 징역 2년 선고
입력 2020.04.16 (11:24) 수정 2020.04.16 (11:29) 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지법 형사5단독은 백남준, 박서보 등 유명 작가 작품을 싸게 구입해 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40대 화랑 관계자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지난 2016년 3월, 백남준 작가 '타워' 작품을 120만 달러에 싸게 구입해주겠다고 속여 국내 미술품 컬렉터들로부터 1억 3천 7백여만 원을 챙기는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의 작품을 싸게 구입하도록 해주겠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6억 2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유명작가 작품 거래 사기 40대 징역 2년 선고
    • 입력 2020-04-16 11:24:08
    • 수정2020-04-16 11:29:19
    부산
부산지법 형사5단독은 백남준, 박서보 등 유명 작가 작품을 싸게 구입해 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40대 화랑 관계자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지난 2016년 3월, 백남준 작가 '타워' 작품을 120만 달러에 싸게 구입해주겠다고 속여 국내 미술품 컬렉터들로부터 1억 3천 7백여만 원을 챙기는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의 작품을 싸게 구입하도록 해주겠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6억 2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