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DI “코로나19로 경기위축 심화…3월에 영향 확대”
입력 2020.04.16 (12:00) 경제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 KDI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위축이 심화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3월 이후에는 대외 수요 감소의 영향이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KDI는 오늘(16일) 발간한 'KDI 경제동향 4월호'에서 "2월 전산업생산이 코로나19 영향으로 감소한 가운데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용시장도 위축됐다"며 이같이 진단했습니다.

또 중국산 자동차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제조업의 생산이 감소하고 가동률도 하락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조업 출하는 1~2월 평균으로 계산했을 때 약 0.8% 감소했고, 2월 제조업 재고율은 전달보다 높은 118%, 평균가동률은 전달보다 4.9%p 떨어진 70.7%에 그쳐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KDI는 3월 중에 코로나19가 전 세계 주요국으로 확산돼, 이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점차 심화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습니다.

3월 소비자심리지수도 1월 104.2, 2월 96.9에서 78.4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대면접촉이 많은 업종을 중심으로 2월보다 3월 소비가 더 위축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KDI는 평가했습니다.

수출의 경우 3월 일평균 수출 감소 폭이 4%로 2월 12.4%에 비해 축소됐지만, 코로나19가 전 세계 주요국으로 급속하게 확산된 시점이 3월 이후임을 고려할 때 향후 수출이 빠르게 위축될 가능성이 존대한다고 KDI는 밝혔습니다.

금융시장은 세계적인 경기침체 우려로 주가와 원화가치, 국고채 금리가 모두 하락한 가운데 회사채의 신용위험이 확대됐습니다.

KDI는 국제금융시장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하방압력이 커지면서 투자심리를 나타내는 지표들이 매우 불안정한 모습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KDI “코로나19로 경기위축 심화…3월에 영향 확대”
    • 입력 2020-04-16 12:00:33
    경제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 KDI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위축이 심화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3월 이후에는 대외 수요 감소의 영향이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KDI는 오늘(16일) 발간한 'KDI 경제동향 4월호'에서 "2월 전산업생산이 코로나19 영향으로 감소한 가운데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용시장도 위축됐다"며 이같이 진단했습니다.

또 중국산 자동차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제조업의 생산이 감소하고 가동률도 하락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조업 출하는 1~2월 평균으로 계산했을 때 약 0.8% 감소했고, 2월 제조업 재고율은 전달보다 높은 118%, 평균가동률은 전달보다 4.9%p 떨어진 70.7%에 그쳐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KDI는 3월 중에 코로나19가 전 세계 주요국으로 확산돼, 이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점차 심화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습니다.

3월 소비자심리지수도 1월 104.2, 2월 96.9에서 78.4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대면접촉이 많은 업종을 중심으로 2월보다 3월 소비가 더 위축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KDI는 평가했습니다.

수출의 경우 3월 일평균 수출 감소 폭이 4%로 2월 12.4%에 비해 축소됐지만, 코로나19가 전 세계 주요국으로 급속하게 확산된 시점이 3월 이후임을 고려할 때 향후 수출이 빠르게 위축될 가능성이 존대한다고 KDI는 밝혔습니다.

금융시장은 세계적인 경기침체 우려로 주가와 원화가치, 국고채 금리가 모두 하락한 가운데 회사채의 신용위험이 확대됐습니다.

KDI는 국제금융시장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하방압력이 커지면서 투자심리를 나타내는 지표들이 매우 불안정한 모습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