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으로 연기
입력 2020.04.16 (13:22) 수정 2020.04.16 (14:45) 문화
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연기됐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누리집을 통해 "최근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함에 따라 6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던 올해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협의회는 회의의 정확한 날짜를 논의하는 중"이라며 "추후 공지는 되도록 빨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세계유산위원회는 중국 푸젠성 성도 푸저우(福州)에서 열릴 예정으로, 우리나라가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한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 등재를 심사합니다.

한국의 갯벌은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 전남 보성·순천에 있는 갯벌 약 1천300㎢를 아우르는 연속유산입니다.

세계자연유산 자문기구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난해 9∼10월 현지 실사를 진행했고, '등재 권고'(Inscribe)·'보류'(Refer)·'반려'(Defer)·'등재 불가'(Not to inscribe)로 나뉘는 실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한국의 갯벌이 등재되면 한국이 보유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은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을 포함해 2건으로 늘어납니다.

[사진 출처 : 시청자 우해동 제공]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으로 연기
    • 입력 2020-04-16 13:22:19
    • 수정2020-04-16 14:45:42
    문화
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연기됐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누리집을 통해 "최근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함에 따라 6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던 올해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협의회는 회의의 정확한 날짜를 논의하는 중"이라며 "추후 공지는 되도록 빨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세계유산위원회는 중국 푸젠성 성도 푸저우(福州)에서 열릴 예정으로, 우리나라가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한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 등재를 심사합니다.

한국의 갯벌은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 전남 보성·순천에 있는 갯벌 약 1천300㎢를 아우르는 연속유산입니다.

세계자연유산 자문기구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난해 9∼10월 현지 실사를 진행했고, '등재 권고'(Inscribe)·'보류'(Refer)·'반려'(Defer)·'등재 불가'(Not to inscribe)로 나뉘는 실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한국의 갯벌이 등재되면 한국이 보유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은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을 포함해 2건으로 늘어납니다.

[사진 출처 : 시청자 우해동 제공]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