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마스크’ 일본 국민들 “너무 작고 귀 아파”
입력 2020.04.16 (13:35) 수정 2020.04.16 (13:37) 국제
일본 정부가 5천억 원을 투입해 모든 가구에 배포 중인 이른바 '아베 마스크'에 대해 "너무 작고 귀가 아프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마스크 부족에 따른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세탁해 반복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천 마스크를 정부가 전국 5천만 가구에 2장씩 배포한다고 지난 1일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가 마스크를 사들여 배포하는 비용은 466억 엔(5천300억 원)에 달합니다.

전국 가구에 앞서 요양시설과 복지시설 등에 도착한 천 마스크를 사용한 사람들은 "작아서 말할 때는 풀어져 사용하기 힘들다", "귀가 쓸려서 아프다"는 등의 불만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도쿄의 한 아동시설에 도착한 아베 마스크를 사용한 30대 남성은 "끈이 귀에 쓸려 아프고, 남성에겐 사이즈가 너무 작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바현의 장애인 시설에 근무하는 40대 남성은 "빨면 줄어들고, 작아서 어긋나기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대화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교도통신이 10∼13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일본 정부가 모든 가구에 천 마스크 2장씩을 배포하기로 한 데 대해 응답자의 76.2%가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천 마스크 배포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는 21.6%에 그쳤습니다.

배송비를 들여가며 모든 가구에 천 마스크를 배포하는 것보다 가까운 상점에서 누구나 비교적 쉽게 마스크를 사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아베 마스크’ 일본 국민들 “너무 작고 귀 아파”
    • 입력 2020-04-16 13:35:57
    • 수정2020-04-16 13:37:52
    국제
일본 정부가 5천억 원을 투입해 모든 가구에 배포 중인 이른바 '아베 마스크'에 대해 "너무 작고 귀가 아프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마스크 부족에 따른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세탁해 반복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천 마스크를 정부가 전국 5천만 가구에 2장씩 배포한다고 지난 1일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가 마스크를 사들여 배포하는 비용은 466억 엔(5천300억 원)에 달합니다.

전국 가구에 앞서 요양시설과 복지시설 등에 도착한 천 마스크를 사용한 사람들은 "작아서 말할 때는 풀어져 사용하기 힘들다", "귀가 쓸려서 아프다"는 등의 불만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도쿄의 한 아동시설에 도착한 아베 마스크를 사용한 30대 남성은 "끈이 귀에 쓸려 아프고, 남성에겐 사이즈가 너무 작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바현의 장애인 시설에 근무하는 40대 남성은 "빨면 줄어들고, 작아서 어긋나기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대화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교도통신이 10∼13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일본 정부가 모든 가구에 천 마스크 2장씩을 배포하기로 한 데 대해 응답자의 76.2%가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천 마스크 배포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는 21.6%에 그쳤습니다.

배송비를 들여가며 모든 가구에 천 마스크를 배포하는 것보다 가까운 상점에서 누구나 비교적 쉽게 마스크를 사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