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아프리카 또 덮친 메뚜기떼
입력 2020.04.16 (20:44) 수정 2020.04.16 (20: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플러스에서 지구촌 소식 더 알아봅니다.

[리포트]

아프리카 일부 지역은 코로나19만큼 무서운 '이것'때문에 고통받고 있다고 합니다.

초목을 뒤덮은 메뚜기떼인데요.

지난 2월에 이어 케냐, 우간다, 소말리아 등 동아프리카에 사막 메뚜기 떼가 덮쳐 농경지를 황폐화시키고 있습니다.

당시 일부 국가에서는 70년 만에 보는 거대한 메뚜기 떼라고 보도했는데요.

이번엔 그보다 20배가량 많을 수 있다고 AP통신은 전망했습니다.

메뚜기가 주민들의 주식인 카사바를 먹어 치우면서 세계식량기구는 '전례없는 식량난'이 우려된다고 호소했습니다.

[줄리우스 게라/케냐 메뚜기떼 통제팀 : "우리는 코로나19와 국가의 식량 불안정이라는 두 가지 시나리오를 동시에 겪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우간다에서는 코로나19로 봉쇄령이 떨어지면서 메뚜기 방제작업도 할 수도 없을뿐더러, 국제 수송길이 막혀 살충제를 수입해 쓸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 [글로벌 플러스] 아프리카 또 덮친 메뚜기떼
    • 입력 2020-04-16 20:46:14
    • 수정2020-04-16 20:56:47
    글로벌24
[앵커]

글로벌 플러스에서 지구촌 소식 더 알아봅니다.

[리포트]

아프리카 일부 지역은 코로나19만큼 무서운 '이것'때문에 고통받고 있다고 합니다.

초목을 뒤덮은 메뚜기떼인데요.

지난 2월에 이어 케냐, 우간다, 소말리아 등 동아프리카에 사막 메뚜기 떼가 덮쳐 농경지를 황폐화시키고 있습니다.

당시 일부 국가에서는 70년 만에 보는 거대한 메뚜기 떼라고 보도했는데요.

이번엔 그보다 20배가량 많을 수 있다고 AP통신은 전망했습니다.

메뚜기가 주민들의 주식인 카사바를 먹어 치우면서 세계식량기구는 '전례없는 식량난'이 우려된다고 호소했습니다.

[줄리우스 게라/케냐 메뚜기떼 통제팀 : "우리는 코로나19와 국가의 식량 불안정이라는 두 가지 시나리오를 동시에 겪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우간다에서는 코로나19로 봉쇄령이 떨어지면서 메뚜기 방제작업도 할 수도 없을뿐더러, 국제 수송길이 막혀 살충제를 수입해 쓸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