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번호판 영치되자 다른 번호판 훔쳐 단 40대 징역형
입력 2020.04.16 (21:57) 수정 2020.04.17 (15:39)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세금 체납으로 자신의 자동차 번호판이 영치되자 다른 차량의 번호판을 훔친 혐의로 기소된 46살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2018년 10월 세금 체납으로 자신의 자동차 번호판이 영치되자 북구의 한 중고자동차 매매센터에 보관 중인 자동차 번호판 2개를 훔쳐 자신의 차에 달고 다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번호판 영치되자 다른 번호판 훔쳐 단 40대 징역형
    • 입력 2020-04-16 21:57:04
    • 수정2020-04-17 15:39:36
    뉴스9(울산)
울산지방법원은 세금 체납으로 자신의 자동차 번호판이 영치되자 다른 차량의 번호판을 훔친 혐의로 기소된 46살 A씨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2018년 10월 세금 체납으로 자신의 자동차 번호판이 영치되자 북구의 한 중고자동차 매매센터에 보관 중인 자동차 번호판 2개를 훔쳐 자신의 차에 달고 다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