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차 온라인 개학…“일부 접속장애”
입력 2020.04.17 (07:49) 수정 2020.04.17 (16:27)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울산에서도 지난 9일 고3 중3에 이어 초중고 2차 온라인 개학이 시작됐습니다.

전국적으로 400만 명이 한꺼번에 온라인 개학에 들어가면서 일부 접속장애가 나타나기도 했지만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울산에서도 초등학교 저학년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이 일제히 온라인 개학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9일 고3, 중3이 먼저 온라인 개학을 시작했고 이번에는 중고교 1.2학년, 초등학교 4,5,6학년도 원격수업으로 새 학년을 시작했습니다.

당초 우려와 달리 초등학생들도 큰 어려움없이 쌍방향 원격수업을 소화해 냈습니다.

[장정주/염포초등학교 6학년 교사 : "저도 이게 애들한테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던 부분도 애들이 쉽게 쉽게 적응하고, 확신히 요즘은 디지털세대라 그런지..."]

울산의 경우 이번 2차 온라인개학 대상 학생이 9만 6천여 명인데 첫날 99.6%의 출석률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400만 명이 한꺼번에 온라인개학에 들어가면서 울산에서도 오전 한때 EBS와 e학습터 등 원격수업 플랫폼에 일부 접속 장애가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노옥희/울산시교육감 : "부모님들이 제 시간에 접속을 못하면 혹시시 결석으로 처리될까 걱정을 많이 하셨는데 다른 방식으로 확인을 하는 경우가 있기때문에 큰 걱정을 안하셔도 되고..."]

울산시교육청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좀 더 상황을 지켜 봐가며 등교 개학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언제 등교개학이 이뤄질 지 여전히 불확실한 가운데 시교육청은 온라인 개학기간 동안 접속 장애 등에 대비한 다양한 대체수업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 2차 온라인 개학…“일부 접속장애”
    • 입력 2020-04-17 07:49:56
    • 수정2020-04-17 16:27:04
    뉴스광장(울산)
[앵커]

울산에서도 지난 9일 고3 중3에 이어 초중고 2차 온라인 개학이 시작됐습니다.

전국적으로 400만 명이 한꺼번에 온라인 개학에 들어가면서 일부 접속장애가 나타나기도 했지만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울산에서도 초등학교 저학년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이 일제히 온라인 개학에 들어갔습니다.

지난 9일 고3, 중3이 먼저 온라인 개학을 시작했고 이번에는 중고교 1.2학년, 초등학교 4,5,6학년도 원격수업으로 새 학년을 시작했습니다.

당초 우려와 달리 초등학생들도 큰 어려움없이 쌍방향 원격수업을 소화해 냈습니다.

[장정주/염포초등학교 6학년 교사 : "저도 이게 애들한테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던 부분도 애들이 쉽게 쉽게 적응하고, 확신히 요즘은 디지털세대라 그런지..."]

울산의 경우 이번 2차 온라인개학 대상 학생이 9만 6천여 명인데 첫날 99.6%의 출석률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400만 명이 한꺼번에 온라인개학에 들어가면서 울산에서도 오전 한때 EBS와 e학습터 등 원격수업 플랫폼에 일부 접속 장애가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노옥희/울산시교육감 : "부모님들이 제 시간에 접속을 못하면 혹시시 결석으로 처리될까 걱정을 많이 하셨는데 다른 방식으로 확인을 하는 경우가 있기때문에 큰 걱정을 안하셔도 되고..."]

울산시교육청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는 있지만 좀 더 상황을 지켜 봐가며 등교 개학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언제 등교개학이 이뤄질 지 여전히 불확실한 가운데 시교육청은 온라인 개학기간 동안 접속 장애 등에 대비한 다양한 대체수업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