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일본 전 후생상 “혐한파 영향, 韓 성공 무조건 싫어해” 강력 비판
입력 2020.04.17 (09:15) 수정 2020.04.17 (17:48) 국제
일본 후생노동상을 지낸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 전 도쿄도(東京都) 지사가 일본 정부가 뒤늦게 '차량 이동형 선별 진료소(드라이브 스루)'를 공식 도입하기로 한 데 대해 "혐한파의 영향을 받아 한국에서 성공한 것은 무조건 싫으냐"고 정면 비판했습니다.

마스조에 전 지사는 오늘(17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후생노동성이 겨우 드라이브 스루의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인정했다"면서 "너무 늦은 조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재야인 우리의 목소리에는 귀를 막았다. 무엇을 위해 정치가가 있고, 장관과 총리가 있는 것이냐"면서 "정치 리더십이 없는 관료 주도의 국가는 멸망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일본 코로나19 대응 주무부처인 후생노동성은 지난 15일, 한국이 도입해 세계적으로 확산시킨 이 방식의 검사를 할 수 있도록 추인하는 '사무연락' 문서를 전국의 지자체에 보냈습니다.

후생성은 문서에서 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차량에 탑승한 채로 진료할 수 있고,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도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서 시작한 '차량 이동형 선별 진료소'는 대량의 검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데다가 의료기관 건물 안에서 검체를 채취할 때보다 감염 위험이 낮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계 각국으로 빠르게 보급됐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그간 야외에서 진행하는 이 방식의 검사 과정에서 검체가 오염될 우려가 있는 점과 이를 도입한 나라 중에서 감염 확산이 억제되지 않은 사례가 있다는 점을 들어 공식 도입에 소극적인 입장을 유지해 왔습니다.

특히 주무 부처인 후생성은 지난달 15일 공식 트위터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은 의사 진료를 동반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일본에서는 시행하지 않고 있다"며 이 검사 방법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 방식이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 감염 확산을 막는 데 효과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일본 언론도 최근 한국의 사례를 앞다퉈 보도하면서 일본 정부의 태도에 변화가 생긴 겁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지난 7일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사태를 선포한 뒤 검사 능력을 확충하기 위해 차량 이동형 검사를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아이치현 나고야시, 니가타현 니가타시, 돗토리현 등 지자체들이 잇따라 이 검사를 도입하겠다고 선언하자 후생성은 결국 오늘 차량 이동형 검사를 공식 추인했습니다.

후생성이 이처럼 차량 이동형 검사 방식을 공식 인정하기로 뒤늦게 결정했지만, 시기가 너무 늦었다는 지적과 함께 지자체에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식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후생성이 지자체에 보낸 '사무연락'은 검사체제 확충 대책의 하나로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 설치를 지자체에 전부 위임하는 내용뿐이라며, 설치 여부에 관한 판단이나 인력 문제는 지자체에 떠안겨 곤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선임고문을 맡고 있는 시부야 겐지 런던 킹스칼리지 교수는 인터뷰에서 "도쿄 등지에서 검사대상을 넓혀 감염자를 격리하는 대책을 서둘러 추진했어야 했다"며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승인한 타이밍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닛케이는 결과적으로 중앙 정부의 방침 전환이 지자체 움직임을 뒤쫓는 모양새가 된 것과 '사무연락' 형식의 문서가 지자체에 요청하는 선에 그치는 점을 들며 리더십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일본 전 후생상 “혐한파 영향, 韓 성공 무조건 싫어해” 강력 비판
    • 입력 2020-04-17 09:15:21
    • 수정2020-04-17 17:48:59
    국제
일본 후생노동상을 지낸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 전 도쿄도(東京都) 지사가 일본 정부가 뒤늦게 '차량 이동형 선별 진료소(드라이브 스루)'를 공식 도입하기로 한 데 대해 "혐한파의 영향을 받아 한국에서 성공한 것은 무조건 싫으냐"고 정면 비판했습니다.

마스조에 전 지사는 오늘(17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후생노동성이 겨우 드라이브 스루의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인정했다"면서 "너무 늦은 조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재야인 우리의 목소리에는 귀를 막았다. 무엇을 위해 정치가가 있고, 장관과 총리가 있는 것이냐"면서 "정치 리더십이 없는 관료 주도의 국가는 멸망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일본 코로나19 대응 주무부처인 후생노동성은 지난 15일, 한국이 도입해 세계적으로 확산시킨 이 방식의 검사를 할 수 있도록 추인하는 '사무연락' 문서를 전국의 지자체에 보냈습니다.

후생성은 문서에서 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차량에 탑승한 채로 진료할 수 있고,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도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서 시작한 '차량 이동형 선별 진료소'는 대량의 검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데다가 의료기관 건물 안에서 검체를 채취할 때보다 감염 위험이 낮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계 각국으로 빠르게 보급됐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그간 야외에서 진행하는 이 방식의 검사 과정에서 검체가 오염될 우려가 있는 점과 이를 도입한 나라 중에서 감염 확산이 억제되지 않은 사례가 있다는 점을 들어 공식 도입에 소극적인 입장을 유지해 왔습니다.

특히 주무 부처인 후생성은 지난달 15일 공식 트위터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은 의사 진료를 동반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일본에서는 시행하지 않고 있다"며 이 검사 방법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 방식이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 감염 확산을 막는 데 효과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일본 언론도 최근 한국의 사례를 앞다퉈 보도하면서 일본 정부의 태도에 변화가 생긴 겁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지난 7일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사태를 선포한 뒤 검사 능력을 확충하기 위해 차량 이동형 검사를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아이치현 나고야시, 니가타현 니가타시, 돗토리현 등 지자체들이 잇따라 이 검사를 도입하겠다고 선언하자 후생성은 결국 오늘 차량 이동형 검사를 공식 추인했습니다.

후생성이 이처럼 차량 이동형 검사 방식을 공식 인정하기로 뒤늦게 결정했지만, 시기가 너무 늦었다는 지적과 함께 지자체에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식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후생성이 지자체에 보낸 '사무연락'은 검사체제 확충 대책의 하나로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 설치를 지자체에 전부 위임하는 내용뿐이라며, 설치 여부에 관한 판단이나 인력 문제는 지자체에 떠안겨 곤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선임고문을 맡고 있는 시부야 겐지 런던 킹스칼리지 교수는 인터뷰에서 "도쿄 등지에서 검사대상을 넓혀 감염자를 격리하는 대책을 서둘러 추진했어야 했다"며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승인한 타이밍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닛케이는 결과적으로 중앙 정부의 방침 전환이 지자체 움직임을 뒤쫓는 모양새가 된 것과 '사무연락' 형식의 문서가 지자체에 요청하는 선에 그치는 점을 들며 리더십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