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호중 “지원금 100% 지급, 기재부 설득 가능”
입력 2020.04.17 (09:18) 수정 2020.04.17 (10:20) 정치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70% 가구가 아닌, 전 국민에게 지급하기로 한 민주당 방침과 관련해 윤호중 사무총장이 "기재부를 설득하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윤 사무총장은 오늘(1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야당보다 더 논의가 어려운 대상이 기획재정부가 될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소득과 계층에 관계없이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고,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면, 국회 심사 과정에서 증액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정부는 재정 상황 등을 고려하면 전 국민 지급은 어렵다며 지원기준이 유지되도록 국회를 설득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조기에 기대하는 이상으로 시장에 사인을 주고 또 내수가 무너지는 것을 막는 것, 이것이 뒤늦게 외양간 고치는 것보다는 더 효율적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사무총장은 또 "저희뿐만 아니라 다른 정당들도 100%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을 쭉 해왔기 때문에 국회에서 논의하는 과정에서 얼마든지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을) 수정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여야 간에 합의가 이뤄지지 못할 일이 없을 거라고 본다"면서도, "어제부터 임시국회가 시작됐는데, 미래통합당이 지금 아무런 반응을 안 하고 있다"고 윤 사무총장은 주장했습니다.
  • 윤호중 “지원금 100% 지급, 기재부 설득 가능”
    • 입력 2020-04-17 09:18:33
    • 수정2020-04-17 10:20:35
    정치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70% 가구가 아닌, 전 국민에게 지급하기로 한 민주당 방침과 관련해 윤호중 사무총장이 "기재부를 설득하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윤 사무총장은 오늘(1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야당보다 더 논의가 어려운 대상이 기획재정부가 될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소득과 계층에 관계없이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고,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면, 국회 심사 과정에서 증액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정부는 재정 상황 등을 고려하면 전 국민 지급은 어렵다며 지원기준이 유지되도록 국회를 설득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조기에 기대하는 이상으로 시장에 사인을 주고 또 내수가 무너지는 것을 막는 것, 이것이 뒤늦게 외양간 고치는 것보다는 더 효율적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사무총장은 또 "저희뿐만 아니라 다른 정당들도 100%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을 쭉 해왔기 때문에 국회에서 논의하는 과정에서 얼마든지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을) 수정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여야 간에 합의가 이뤄지지 못할 일이 없을 거라고 본다"면서도, "어제부터 임시국회가 시작됐는데, 미래통합당이 지금 아무런 반응을 안 하고 있다"고 윤 사무총장은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