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압승’…정치지형 재편·현안 추진 탄력 기대
입력 2020.04.17 (09:54) 수정 2020.04.17 (13:11)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처럼 보수색이 짙었던 대전충남지역은 이번 총선을 계기로 민주당이 주류로 등장했습니다. 

지방선거에 이어 총선까지 민주당이 석권하면서 각종 지역 현안에 탄력이 기대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은 지난 지방선거에 이어 총선까지 민주당이 석권하며 민주당 일당 체제가 됐습니다. 

보수 텃밭으로 여겨졌던 원도심에서 현역 프리미엄을 내세운 통합당이 참패하면서 대전의 정치지형은 급격히 정부여당 중심으로 재편될 전망입니다.

[박병석/더불어민주당 의원 : "원도심과 새로운 도시를 불문하고 우리 민주당이 위기를 극복하는데 적임자라는 판단, 그리고 국가균형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해주신 것으로 판단됩니다."]

민주당 세가 강했던 세종시는 이번에도 압도적인 지지로 여당 후보들을 당선시켜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충남에서는 민주당 6석, 통합당 5석으로 단 한 석 차이지만, 역대 총선 처음으로 민주개혁 진영이 우위를 차지했습니다. 

비록 낙선은 했지만 보수 색채가 강한 공주부여청양과 보령서천 선거구에서 민주당 후보가 2%p까지 따라붙으며 초접전을 벌인 점도 충청권 민심의 변화를 보여줍니다. 

[최호택/배재대 교수 :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가 큰 역할을 했고, 거기에 정부가 코로나19 관리를 철저하게 했기 때문에 그런 복합적인 요인이 우리 지역에서 작용이 됐다, 이렇게 보여집니다."]

민주당의 압승으로 여당이 중심이 돼 추진해온 혁신도시 지정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같은 지역 현안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다만, 견제와 비판 역할을 할 야당의 자리가 좁아져 민주당으로서는 더욱 막중한 책임을 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민주당 ‘압승’…정치지형 재편·현안 추진 탄력 기대
    • 입력 2020-04-17 09:54:58
    • 수정2020-04-17 13:11:09
    뉴스광장(대전)
[앵커]

이처럼 보수색이 짙었던 대전충남지역은 이번 총선을 계기로 민주당이 주류로 등장했습니다. 

지방선거에 이어 총선까지 민주당이 석권하면서 각종 지역 현안에 탄력이 기대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은 지난 지방선거에 이어 총선까지 민주당이 석권하며 민주당 일당 체제가 됐습니다. 

보수 텃밭으로 여겨졌던 원도심에서 현역 프리미엄을 내세운 통합당이 참패하면서 대전의 정치지형은 급격히 정부여당 중심으로 재편될 전망입니다.

[박병석/더불어민주당 의원 : "원도심과 새로운 도시를 불문하고 우리 민주당이 위기를 극복하는데 적임자라는 판단, 그리고 국가균형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해주신 것으로 판단됩니다."]

민주당 세가 강했던 세종시는 이번에도 압도적인 지지로 여당 후보들을 당선시켜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충남에서는 민주당 6석, 통합당 5석으로 단 한 석 차이지만, 역대 총선 처음으로 민주개혁 진영이 우위를 차지했습니다. 

비록 낙선은 했지만 보수 색채가 강한 공주부여청양과 보령서천 선거구에서 민주당 후보가 2%p까지 따라붙으며 초접전을 벌인 점도 충청권 민심의 변화를 보여줍니다. 

[최호택/배재대 교수 :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가 큰 역할을 했고, 거기에 정부가 코로나19 관리를 철저하게 했기 때문에 그런 복합적인 요인이 우리 지역에서 작용이 됐다, 이렇게 보여집니다."]

민주당의 압승으로 여당이 중심이 돼 추진해온 혁신도시 지정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같은 지역 현안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다만, 견제와 비판 역할을 할 야당의 자리가 좁아져 민주당으로서는 더욱 막중한 책임을 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