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문희상 국회의장 “코로나 피해분담 위해 세비 30% 반납”
입력 2020.04.17 (10:06) 수정 2020.04.17 (10:33) 정치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국회 사무처 고위급 간부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민 고통분담 차원에서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습니다.

국회는 오늘(17일) "국회도 급여 반납을 통해 위기 극복에 동참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0대 국회의 남은 두 달의 세비 30%를 반납하고,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을 비롯한 차관급 이상 간부 7명은 이번 달부터 오는 7월까지 넉 달 동안의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국회는 반납받은 급여는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위해 의미있게 쓰일 수 있도록 의견을 청취한 뒤 활용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 피해 분담을 위한 세비 반납은 앞서 국회의원들 사이에서도 논의됐습니다.

정의당은 소속 의원의 세비 30%를 코로나 종식 때까지 반납하기로 결정했었고, 민주당도 지난달 이인영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세비 50% 기부운동 등을 비롯해, 최선을 다해 코로나19 국난위기 극복을 위해 헌신 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문희상 국회의장 “코로나 피해분담 위해 세비 30% 반납”
    • 입력 2020-04-17 10:06:53
    • 수정2020-04-17 10:33:13
    정치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국회 사무처 고위급 간부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민 고통분담 차원에서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습니다.

국회는 오늘(17일) "국회도 급여 반납을 통해 위기 극복에 동참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0대 국회의 남은 두 달의 세비 30%를 반납하고,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을 비롯한 차관급 이상 간부 7명은 이번 달부터 오는 7월까지 넉 달 동안의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국회는 반납받은 급여는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위해 의미있게 쓰일 수 있도록 의견을 청취한 뒤 활용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 피해 분담을 위한 세비 반납은 앞서 국회의원들 사이에서도 논의됐습니다.

정의당은 소속 의원의 세비 30%를 코로나 종식 때까지 반납하기로 결정했었고, 민주당도 지난달 이인영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세비 50% 기부운동 등을 비롯해, 최선을 다해 코로나19 국난위기 극복을 위해 헌신 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