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전성시대 열 것”…전북도민 성원에 감사
입력 2020.04.17 (10:20) 수정 2020.04.17 (10:42)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 당선인들은 21대 국회에서 전북 전성시대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생당과 통합당, 정의당 전북도당도 도민 성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총선에서 승리한 민주당 당선인 9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국가재난 극복과 전북,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도민의 열망이 압도적인 지지로 나타났다며, 3선 이상의 중진 없이 초·재선으로 꾸려졌지만,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도민과 국민을 섬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안호영/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 "잘못하면 언제든지 회초리를 줄 수 있다는 것을 뼛속 깊이 새기고 도민들께서 내주신 숙제, 전북의 발전과 문재인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당선인이 한 명도 나오지 않은 민생당 전북도당은 도민의 뜻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생 관계가 부활했다며, 혁신을 통해 더 나은 정치, 전북 발전을 위해 다시 뛰겠다고 말했습니다.

[조형철/민생당 전북도당 공동선대위원장 : "전라북도에 대한 지긋지긋한 차별에 대한 앞으로의 전북 경제에 대해서 책임 있는 모습을 대통령과 민주당에서 보여주기를 기대합니다."]

미래통합당 전북도당은 집권당인 민주당에 대한 도민의 뜻을 존중하고, 건강한 야당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강조했고, 

[김경안/미래통합당 호남·제주권역 선대위원장 :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전북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한 더 큰 걸음을 준비하겠습니다."]

정의당 전북도당도 이번 총선에서 보여준 도민의 성원에 감사하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개선책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심/정의당 전북도당 선대본부장 : "군소정당으로서의 한계점도 다시 느꼈거든요. 하지만 정의당의 역할은 또 있다고 보고요. 정의당의 역할을 찾아서 또 고민할 거고...]"

앞으로 4년 동안, 이번 총선 결과로 드러난 전북 민심을 따르는 일이 정당마다 과제로 남았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전북 전성시대 열 것”…전북도민 성원에 감사
    • 입력 2020-04-17 10:20:57
    • 수정2020-04-17 10:42:18
    뉴스광장(전주)
[앵커]

민주당 당선인들은 21대 국회에서 전북 전성시대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생당과 통합당, 정의당 전북도당도 도민 성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총선에서 승리한 민주당 당선인 9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국가재난 극복과 전북,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도민의 열망이 압도적인 지지로 나타났다며, 3선 이상의 중진 없이 초·재선으로 꾸려졌지만,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도민과 국민을 섬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안호영/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 : "잘못하면 언제든지 회초리를 줄 수 있다는 것을 뼛속 깊이 새기고 도민들께서 내주신 숙제, 전북의 발전과 문재인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당선인이 한 명도 나오지 않은 민생당 전북도당은 도민의 뜻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생 관계가 부활했다며, 혁신을 통해 더 나은 정치, 전북 발전을 위해 다시 뛰겠다고 말했습니다.

[조형철/민생당 전북도당 공동선대위원장 : "전라북도에 대한 지긋지긋한 차별에 대한 앞으로의 전북 경제에 대해서 책임 있는 모습을 대통령과 민주당에서 보여주기를 기대합니다."]

미래통합당 전북도당은 집권당인 민주당에 대한 도민의 뜻을 존중하고, 건강한 야당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강조했고, 

[김경안/미래통합당 호남·제주권역 선대위원장 :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전북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한 더 큰 걸음을 준비하겠습니다."]

정의당 전북도당도 이번 총선에서 보여준 도민의 성원에 감사하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개선책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심/정의당 전북도당 선대본부장 : "군소정당으로서의 한계점도 다시 느꼈거든요. 하지만 정의당의 역할은 또 있다고 보고요. 정의당의 역할을 찾아서 또 고민할 거고...]"

앞으로 4년 동안, 이번 총선 결과로 드러난 전북 민심을 따르는 일이 정당마다 과제로 남았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