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관광 등 코로나19 직접 타격 업종 특별융자 소진되면 추가 지원방안 강구
입력 2020.04.17 (11:42) 수정 2020.04.17 (13:43) 경제
정부가 관광과 항공 등 코로나19 직접 타격 업종에 대한 특별융자가 소진되면 추가 지원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관광·항공·해운·외식 등에 대한 특별융자·상환유예 신청과 관련해 "신청금액이 당초 정부지원 목표액에 근접하고 있는 업종은 추가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관광업계를 대상으로 1천억 원 규모로 마련한 무담보 특별융자에는 2월 말부터 이달 10일까지 1천421건(829억 원)의 신청이 몰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런 추세에 따라 관광업계 특별융자는 5월 중순, 관광기금 상환유예는 4월 말쯤 소진될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또 2월 중순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해 3천억 원 규모의 긴급 융자 프로그램을, 해운업계에 대해 600억 원 규모로 긴급경영자금 프로그램을 신설했으며, 외식업체에 대해서는 100억 원 규모의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했습니다.

김 차관은 "그간 정부는 코로나19 피해가 예상되는 주요 분야에 긴급 금융지원을 중심으로 맞춤형 대응 방안을 마련해 차질 없이 진행해왔다"며 "다만 추진 속도가 더디거나 당초보다 지원 필요가 크게 늘고 있는 일부 분야에 대해서는 더욱 노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출신청이 크게 늘어난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는 소상공인진흥공단, 지역신보에 단기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심사절차를 간소화해 불편을 어느 정도 해소했으며, 100조 원+α 금융패키지는 총 20조 원 규모가 집행돼 지난주보다 4조 원가량 확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차관은 이와 함께 "내주 중 5천400억 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회사채 만기도래 물량을 소화하기 위한 채권시장안정펀드 활용 계획도 마련 중에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고용안정 대책과 관련해서는 "적극적인 사무조정과 절차 간소화를 통해 신청이 급증한 고용유지지원금과 가족돌봄비용 등의 수요에 적시 대응하고 있다"며 "지자체가 지역 상황에 적합한 고용안정대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도록 지역고용 특별지원사업 접수와 집행도 신속히 추진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정부 포상금의 국민관광상품권 선구입(170억 원) 등 지난 8일 발표된 선결제·선구매를 통한 내수 보완방안도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정부, 관광 등 코로나19 직접 타격 업종 특별융자 소진되면 추가 지원방안 강구
    • 입력 2020-04-17 11:42:29
    • 수정2020-04-17 13:43:15
    경제
정부가 관광과 항공 등 코로나19 직접 타격 업종에 대한 특별융자가 소진되면 추가 지원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에서 관광·항공·해운·외식 등에 대한 특별융자·상환유예 신청과 관련해 "신청금액이 당초 정부지원 목표액에 근접하고 있는 업종은 추가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관광업계를 대상으로 1천억 원 규모로 마련한 무담보 특별융자에는 2월 말부터 이달 10일까지 1천421건(829억 원)의 신청이 몰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런 추세에 따라 관광업계 특별융자는 5월 중순, 관광기금 상환유예는 4월 말쯤 소진될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또 2월 중순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해 3천억 원 규모의 긴급 융자 프로그램을, 해운업계에 대해 600억 원 규모로 긴급경영자금 프로그램을 신설했으며, 외식업체에 대해서는 100억 원 규모의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했습니다.

김 차관은 "그간 정부는 코로나19 피해가 예상되는 주요 분야에 긴급 금융지원을 중심으로 맞춤형 대응 방안을 마련해 차질 없이 진행해왔다"며 "다만 추진 속도가 더디거나 당초보다 지원 필요가 크게 늘고 있는 일부 분야에 대해서는 더욱 노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출신청이 크게 늘어난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는 소상공인진흥공단, 지역신보에 단기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심사절차를 간소화해 불편을 어느 정도 해소했으며, 100조 원+α 금융패키지는 총 20조 원 규모가 집행돼 지난주보다 4조 원가량 확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차관은 이와 함께 "내주 중 5천400억 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회사채 만기도래 물량을 소화하기 위한 채권시장안정펀드 활용 계획도 마련 중에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고용안정 대책과 관련해서는 "적극적인 사무조정과 절차 간소화를 통해 신청이 급증한 고용유지지원금과 가족돌봄비용 등의 수요에 적시 대응하고 있다"며 "지자체가 지역 상황에 적합한 고용안정대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도록 지역고용 특별지원사업 접수와 집행도 신속히 추진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정부 포상금의 국민관광상품권 선구입(170억 원) 등 지난 8일 발표된 선결제·선구매를 통한 내수 보완방안도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