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공원,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박제 후 공개
입력 2020.04.17 (14:02) 수정 2020.04.17 (15:13) 사회
서울대공원은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두 마리를 박제해 오늘(17일) 공개했습니다.

박제된 호랑이는 각 2018년 12월, 2016년 10월 자연사한 '한울이'와 '코아'입니다.

두 마리는 눈밭에서 달리는 모습으로 박제됐는데, 이는 시베리아호랑이의 종 특성을 살리고 생태적 자연환경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대공원은 밝혔습니다.

대공원은 "동물원 안에서 자연사한 멸종위기종이나 희귀종을 박제한다"며 "관람객들이 자연의 기록을 더 오래 볼 수 있게 하는 작업"이라고 박제의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제가 부자연스럽고 흉측하다는 것은 과거의 박제에서 생긴 고정관념"이라며 "요즘의 박제는 해부학적으로 정확하고 실제를 고증해 만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시 제공]
  • 서울대공원,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박제 후 공개
    • 입력 2020-04-17 14:02:22
    • 수정2020-04-17 15:13:13
    사회
서울대공원은 자연사한 시베리아호랑이 두 마리를 박제해 오늘(17일) 공개했습니다.

박제된 호랑이는 각 2018년 12월, 2016년 10월 자연사한 '한울이'와 '코아'입니다.

두 마리는 눈밭에서 달리는 모습으로 박제됐는데, 이는 시베리아호랑이의 종 특성을 살리고 생태적 자연환경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대공원은 밝혔습니다.

대공원은 "동물원 안에서 자연사한 멸종위기종이나 희귀종을 박제한다"며 "관람객들이 자연의 기록을 더 오래 볼 수 있게 하는 작업"이라고 박제의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제가 부자연스럽고 흉측하다는 것은 과거의 박제에서 생긴 고정관념"이라며 "요즘의 박제는 해부학적으로 정확하고 실제를 고증해 만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서울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