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이재정, ‘9월 학기제’ 공론화…“‘9월 학기제’ 교육개혁 본격 추진 하겠다”
입력 2020.04.17 (15:09) 수정 2020.04.17 (15:19) 사회
전 학년 온라인 개학을 앞둔 가운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또다시 '9월 학기제' 필요성을 강조하며 공론화 추진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7일(오늘) 페이스북에 "이제 본격적으로 9월 학기를 새 학년도의 시작으로 하는 교육개혁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2020년 봄 새 학기를 부실하게 마치면 안 된다는 판단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교육감은 "어제(16일)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을 모두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획기적 역사를 만들었다"면서 "플랫폼의 한계, 접속이 잘 안 되는 문제가 있었지만 이런 것은 모두 해결 가능한 기술적인 일이기 때문에 근본적인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문제는 여전히 '실험적인 과정'이라는 점"이라며 "20일 학교를 정상적으로 연다고 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를 두는 일 등 어려움과 함께 수업을 못 한 7주간의 학습 손실을 어떻게 회복하느냐는 것"이라며 9월 학기제 도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 교육감은 "학생들에게 다 같은 어려움이니 재난으로 생각하고 그냥 최선을 다해 학기를 마치자고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이미 여러 정권을 거치며 정부나 의회는 물론 교육계에서 20∼30년간 주장해 온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금이 천재일우의 유일한 기회"라며 "교육계에서 본격적인 논의를 할 것이고 정치권과도 이야기 나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9월 학기제'는 지난달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학교 개학이 수차례 연기되자 하나의 대안으로 떠올랐습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월 학기제 검토'를 제안한 뒤로 이 교육감은 줄곧 학기제 개편을 주장하며 공론화에 앞장섰습니다.

온라인상에서 수능을 앞둔 고3 학부모 등의 '9월 학기제' 찬성 여론도 일부 형성됐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개학 시기 논의와 연계해 '9월 학기제 시행'을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선을 그으면서 학제 개편 이슈는 잠잠해졌습니다.

이날 이 교육감이 9월 학기제를 다시 주장해 재공론화에 시도했지만, 당장 학기제를 개편하려면 법률 개정이 선행되어야 하는데 20대 국회 임기가 한 달여 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라 공론화가 얼마나 탄력을 받을지 미지수입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뿐만 아니라 사회, 경제적 변화를 수반하는 문제인 만큼 우선 화상회의를 통해서라도 전국 교육감들과 9월 학기제에 대한 의견을 나눠볼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이재정, ‘9월 학기제’ 공론화…“‘9월 학기제’ 교육개혁 본격 추진 하겠다”
    • 입력 2020-04-17 15:09:57
    • 수정2020-04-17 15:19:43
    사회
전 학년 온라인 개학을 앞둔 가운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또다시 '9월 학기제' 필요성을 강조하며 공론화 추진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7일(오늘) 페이스북에 "이제 본격적으로 9월 학기를 새 학년도의 시작으로 하는 교육개혁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2020년 봄 새 학기를 부실하게 마치면 안 된다는 판단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교육감은 "어제(16일)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을 모두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획기적 역사를 만들었다"면서 "플랫폼의 한계, 접속이 잘 안 되는 문제가 있었지만 이런 것은 모두 해결 가능한 기술적인 일이기 때문에 근본적인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문제는 여전히 '실험적인 과정'이라는 점"이라며 "20일 학교를 정상적으로 연다고 하더라도 사회적 거리를 두는 일 등 어려움과 함께 수업을 못 한 7주간의 학습 손실을 어떻게 회복하느냐는 것"이라며 9월 학기제 도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 교육감은 "학생들에게 다 같은 어려움이니 재난으로 생각하고 그냥 최선을 다해 학기를 마치자고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이미 여러 정권을 거치며 정부나 의회는 물론 교육계에서 20∼30년간 주장해 온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지금이 천재일우의 유일한 기회"라며 "교육계에서 본격적인 논의를 할 것이고 정치권과도 이야기 나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9월 학기제'는 지난달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학교 개학이 수차례 연기되자 하나의 대안으로 떠올랐습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월 학기제 검토'를 제안한 뒤로 이 교육감은 줄곧 학기제 개편을 주장하며 공론화에 앞장섰습니다.

온라인상에서 수능을 앞둔 고3 학부모 등의 '9월 학기제' 찬성 여론도 일부 형성됐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개학 시기 논의와 연계해 '9월 학기제 시행'을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선을 그으면서 학제 개편 이슈는 잠잠해졌습니다.

이날 이 교육감이 9월 학기제를 다시 주장해 재공론화에 시도했지만, 당장 학기제를 개편하려면 법률 개정이 선행되어야 하는데 20대 국회 임기가 한 달여 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라 공론화가 얼마나 탄력을 받을지 미지수입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뿐만 아니라 사회, 경제적 변화를 수반하는 문제인 만큼 우선 화상회의를 통해서라도 전국 교육감들과 9월 학기제에 대한 의견을 나눠볼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페이스북 캡처]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