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일본 코로나19 감염자 2명에 ‘음성’ 통보했다 사과
입력 2020.04.17 (15:21) 수정 2020.04.17 (15:35) 국제
일본 가나가와현 아쓰기시는 시립병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오판해 확진자 2명에게 음성이라고 통지했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오늘 전했습니다.

아쓰기 시립병원 의사는 이달 13일 검체를 채취한 20대 남성과 60대 여성에 대한 민간 검사 기관의 중간 보고서를 15일 받은 후 이들에게 음성이라고 결과를 통보했지만, 이는 보고서를 잘못 판독한 것이었습니다.

보고서의 2가지 항목에 대해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는 표기가 있는 경우 음성으로 판정해야 합니다.

담당 의사는 이 가운데 1가지 항목이 '재검 중'이라고 표기돼 있었음에도 이를 제대로 보지 못한 것입니다.

병원 측은 16일 검사 결과 최종 보고서를 받고서야 20대 남성과 60대 여성이 양성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당사자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아쓰기시립병원은 "시민 여러분에게 불안을 안긴 것을 깊이 사과한다. 같은 실수가 두 번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점검 시스템을 철저하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이치(愛知)현은 지난 11일 코로나19 확진자로 발표한 28명 가운데 24명이 재검사 결과 음성이었다며 12일 확진자 집계를 수정한 바 있습니다.

음성인데도 양성이라는 잘못된 판정을 받은 이들 중 6명이 병원에 입원했고, 이 가운데 80대 남성 1명은 다른 확진자와 2시간 정도 같은 병실에 머무는 바람에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재검사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또 양성으로 잘못 판정된 사망자를 장례식 없이 화장하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일본 코로나19 감염자 2명에 ‘음성’ 통보했다 사과
    • 입력 2020-04-17 15:21:23
    • 수정2020-04-17 15:35:26
    국제
일본 가나가와현 아쓰기시는 시립병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오판해 확진자 2명에게 음성이라고 통지했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오늘 전했습니다.

아쓰기 시립병원 의사는 이달 13일 검체를 채취한 20대 남성과 60대 여성에 대한 민간 검사 기관의 중간 보고서를 15일 받은 후 이들에게 음성이라고 결과를 통보했지만, 이는 보고서를 잘못 판독한 것이었습니다.

보고서의 2가지 항목에 대해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는 표기가 있는 경우 음성으로 판정해야 합니다.

담당 의사는 이 가운데 1가지 항목이 '재검 중'이라고 표기돼 있었음에도 이를 제대로 보지 못한 것입니다.

병원 측은 16일 검사 결과 최종 보고서를 받고서야 20대 남성과 60대 여성이 양성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당사자들에게 사과했습니다.

아쓰기시립병원은 "시민 여러분에게 불안을 안긴 것을 깊이 사과한다. 같은 실수가 두 번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점검 시스템을 철저하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이치(愛知)현은 지난 11일 코로나19 확진자로 발표한 28명 가운데 24명이 재검사 결과 음성이었다며 12일 확진자 집계를 수정한 바 있습니다.

음성인데도 양성이라는 잘못된 판정을 받은 이들 중 6명이 병원에 입원했고, 이 가운데 80대 남성 1명은 다른 확진자와 2시간 정도 같은 병실에 머무는 바람에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재검사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또 양성으로 잘못 판정된 사망자를 장례식 없이 화장하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