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주한미군 병사 아내 코로나19 확진…주한미군 25번째 확진자
입력 2020.04.17 (18:42) 수정 2020.04.17 (19:50) 정치
주한미군에서 2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오늘(17일) "대구에 주둔 중인 주한미군 병사의 아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은 "25번째 확진자는 지난 4일 미국으로부터 입국한 뒤 경북 칠곡 왜관 기지 밖 숙소에서 격리 중이었다"며 "현재 확진자 격리 구역으로 지정된 캠프 험프리스(평택 미군기지)로 이송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한미군은 이 확진자가 귀국 직후부터 격리된 상태였기 때문에 시설 방역과 상세한 역학 조사는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주한미군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모든 인원을 최소 14일간 격리 조치하며, 증상을 살펴본 뒤 2번의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를 해제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관련 한반도 전역 위험단계를 '높음'으로 유지 중이며, 지난달 25일에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주한미군 병사 아내 코로나19 확진…주한미군 25번째 확진자
    • 입력 2020-04-17 18:42:29
    • 수정2020-04-17 19:50:08
    정치
주한미군에서 2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오늘(17일) "대구에 주둔 중인 주한미군 병사의 아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은 "25번째 확진자는 지난 4일 미국으로부터 입국한 뒤 경북 칠곡 왜관 기지 밖 숙소에서 격리 중이었다"며 "현재 확진자 격리 구역으로 지정된 캠프 험프리스(평택 미군기지)로 이송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한미군은 이 확진자가 귀국 직후부터 격리된 상태였기 때문에 시설 방역과 상세한 역학 조사는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주한미군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모든 인원을 최소 14일간 격리 조치하며, 증상을 살펴본 뒤 2번의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를 해제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관련 한반도 전역 위험단계를 '높음'으로 유지 중이며, 지난달 25일에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