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40주년에 보수단체 광주 집회 예고…논란
입력 2020.04.17 (22:16) 수정 2020.04.17 (22:1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전야제 등이 취소된 가운데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5월16일과 17일 광주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자유연대 등 보수 시민단체가 다음달 16일부터 이틀 동안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요구 집회' 개최를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 5·18 39주년 당일에도 금남로 일원에서 집회를 열고 5.18 왜곡·폄훼 발언을 일삼아 시민들의 눈총을 받았습니다.
  • 5·18 40주년에 보수단체 광주 집회 예고…논란
    • 입력 2020-04-17 22:16:40
    • 수정2020-04-17 22:16:42
    뉴스9(광주)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전야제 등이 취소된 가운데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5월16일과 17일 광주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자유연대 등 보수 시민단체가 다음달 16일부터 이틀 동안 광주 동구 금남로 일원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요구 집회' 개최를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 5·18 39주년 당일에도 금남로 일원에서 집회를 열고 5.18 왜곡·폄훼 발언을 일삼아 시민들의 눈총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