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로 변화된 소비패턴…‘드라이브 스루’ 완판 행진
입력 2020.04.17 (22:30) 수정 2020.04.17 (22:33)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소비를 만회하기 위해 시작한 '드라이브 스루' 판매가 연신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러한 완판 행진에서 변화하는 소비패턴을 읽을 수 있다고 합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십 대에 달하는 차량이 길게 줄지어 서 있습니다.

'드라이브 스루'로 생선회를 사러 온 사람들입니다.

[이정심/제주시 이도1동 : "싸서 너무 좋았는데, 한 팩밖에 못 사서 너무 아쉬워요."]

판매를 시작한 지 1시간, 8백kg에 달하는 물량이 순식간에 매진됐습니다.

[정민영/제주시 도련동 : "싼 가격에 좋은 물건 살 수 있어서 좋았고요. 코로나19 끝나도 다음에 이런 기회 있으면 또 이용할 것 같아요."]

지난달부터 농수산물 등 상품을 가리지 않고 드라이브 스루 완판 행진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최근 변화된 소비패턴에 부합한 판매방식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달라진 소비패턴으로 손꼽히는 건 일명 '집밥족'.

음식점에서 먹기보다는 집으로 포장해 가거나 배달을 이용한다는 겁니다.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가 호남제주권 소비패턴을 조사해봤더니, 지난 1년 동안 배달·포장 비율이 21.7%p나 급증해 전국평균 상승 폭보다 7%p가량 더 높았습니다.

1인 가구의 증가와 비대면 소비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풀이되는데, 제주도는 코로나19 사태 뒤에도 이러한 소비패턴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홍충희/제주도 수산정책과장 : "소비패턴의 변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지금 저희가 추진하는 광어 유통센터를 중심으로 해서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판매를 확대해 나가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농수산물 판로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 코로나19로 변화된 소비패턴…‘드라이브 스루’ 완판 행진
    • 입력 2020-04-17 22:30:46
    • 수정2020-04-17 22:33:16
    뉴스9(제주)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소비를 만회하기 위해 시작한 '드라이브 스루' 판매가 연신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러한 완판 행진에서 변화하는 소비패턴을 읽을 수 있다고 합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십 대에 달하는 차량이 길게 줄지어 서 있습니다.

'드라이브 스루'로 생선회를 사러 온 사람들입니다.

[이정심/제주시 이도1동 : "싸서 너무 좋았는데, 한 팩밖에 못 사서 너무 아쉬워요."]

판매를 시작한 지 1시간, 8백kg에 달하는 물량이 순식간에 매진됐습니다.

[정민영/제주시 도련동 : "싼 가격에 좋은 물건 살 수 있어서 좋았고요. 코로나19 끝나도 다음에 이런 기회 있으면 또 이용할 것 같아요."]

지난달부터 농수산물 등 상품을 가리지 않고 드라이브 스루 완판 행진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최근 변화된 소비패턴에 부합한 판매방식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달라진 소비패턴으로 손꼽히는 건 일명 '집밥족'.

음식점에서 먹기보다는 집으로 포장해 가거나 배달을 이용한다는 겁니다.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가 호남제주권 소비패턴을 조사해봤더니, 지난 1년 동안 배달·포장 비율이 21.7%p나 급증해 전국평균 상승 폭보다 7%p가량 더 높았습니다.

1인 가구의 증가와 비대면 소비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풀이되는데, 제주도는 코로나19 사태 뒤에도 이러한 소비패턴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홍충희/제주도 수산정책과장 : "소비패턴의 변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지금 저희가 추진하는 광어 유통센터를 중심으로 해서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판매를 확대해 나가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농수산물 판로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기대됩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