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어린이날 개막 ‘오늘은 허공에 하이파이브’
입력 2020.04.22 (06:55) 수정 2020.04.22 (07: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 프로야구가 드디어 어린이날, 무관중으로 개막합니다.

연습경기 첫날 색다른 풍경도 눈길을 끌었는데요.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수단 안전을 최대한 보장하는 의미에서 개막일은 당초 예상보다 조금 늦은 어린이날로 결정됐습니다.

무관중 개막에 5전 3승제였던 준플레이오프도 3판 2승제로 줄어들었습니다.

연습경기 첫 날부터 내외신 기자들이 몰려들었습니다.

분위기는 확 달라졌습니다.

득점한 선수들의 하이파이브가 사라진 대신 허공에서 손을 흔들었습니다.

침 뱉기가 금지돼 이런 루틴이 있던 선수들은 더욱 조심하는 모습이었습니다.

평소 1루주자와 수비수간 종종 대화가 오갔는데요.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은 찾아볼수 없었습니다.

[차우찬/LG 투수 : "침 뱉고 이런것 할 수 있는데 조심했던 것 같고요. 자연스럽게 하이 파이브 같은 것을 할수 있는데 조심했어요."]

무관중의 아쉬움은 이닝 도중 인터뷰로 달랬고,

[봉중근/KBS N 해설위원 : "이렇게 볼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이강철/KT 감독 : "설레고 재밌습니다. 아직은요.']

선수 교체까지 마이크를 통해 생생히 전달됐습니다.

["1루수 유민상, 중견수 오선우 나갑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어린이날 개막 ‘오늘은 허공에 하이파이브’
    • 입력 2020-04-22 06:58:16
    • 수정2020-04-22 07:00:15
    뉴스광장 1부
[앵커]

한국 프로야구가 드디어 어린이날, 무관중으로 개막합니다.

연습경기 첫날 색다른 풍경도 눈길을 끌었는데요.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선수단 안전을 최대한 보장하는 의미에서 개막일은 당초 예상보다 조금 늦은 어린이날로 결정됐습니다.

무관중 개막에 5전 3승제였던 준플레이오프도 3판 2승제로 줄어들었습니다.

연습경기 첫 날부터 내외신 기자들이 몰려들었습니다.

분위기는 확 달라졌습니다.

득점한 선수들의 하이파이브가 사라진 대신 허공에서 손을 흔들었습니다.

침 뱉기가 금지돼 이런 루틴이 있던 선수들은 더욱 조심하는 모습이었습니다.

평소 1루주자와 수비수간 종종 대화가 오갔는데요.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은 찾아볼수 없었습니다.

[차우찬/LG 투수 : "침 뱉고 이런것 할 수 있는데 조심했던 것 같고요. 자연스럽게 하이 파이브 같은 것을 할수 있는데 조심했어요."]

무관중의 아쉬움은 이닝 도중 인터뷰로 달랬고,

[봉중근/KBS N 해설위원 : "이렇게 볼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이강철/KT 감독 : "설레고 재밌습니다. 아직은요.']

선수 교체까지 마이크를 통해 생생히 전달됐습니다.

["1루수 유민상, 중견수 오선우 나갑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