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미국인 72% “집에 머물러야”…유권자 47% “바이든 뽑겠다”
입력 2020.04.22 (09:52) 수정 2020.04.22 (09:53) 국제
미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셧다운'(봉쇄)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지만, 당파를 떠나 대부분의 미국인은 아직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지시각 21일 발표된 로이터통신-입소스의 여론조사를 보면 응답자의 72%가 "의사와 공중 보건 관리들이 안전하다고 하기 전까지" 사람들이 집에 머물러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렇게 답한 이들 중 88%가 민주당 지지자, 55%가 공화당 지지자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15~21일 성인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으며, 자택 대피령과 관련한 질문에는 1천4명이 응답했습니다.

이중 452명이 민주당 지지자, 404명이 공화당 지지자였습니다. 표본오차는 ±6% 포인트입니다.

다만, 경제 정상화를 위해 자택 대피령이 해제돼야 한다고 응답한 공화당 지지자의 비율은 지난달 30~31일 조사 때의 24%에서 45%로 21%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로이터는 "최근 경제에 대한 영향을 이유로, 주로 공화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셧다운 반대 시위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번 조사 결과 소수의 미국인만이 그 시위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정상화를 위해 자택 대피령 해제를 밀어붙이고 있어 이에 반대하는 일부 주지사들과 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셧다운 반대 시위를 공공연히 지지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급기야 지난 20일 밤에는 코로나19 확산과 일자리 보호를 이유로 이민 일시 중단을 전격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위스콘신주의 공화당 의원들이 주 대법원에 민주당 소속 토니 에버스 주지사가 내린 자택 대피령 연장 명령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환자가 4천600명, 사망자가 242명 발생한 위스콘신주는 지난주 자택 대피령 기간을 다음달 26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위스콘신주 공화당 의원들은 "주정부의 법적권한을 넘어서는 자택 대피 연장 명령에 엄청난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관한 항목에서는 응답자의 42%가 지지한다고, 52%가 지지하지 않는다고 각각 답해 지난 1년여 지지도가 비슷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항목에서는 44%가 지지한다고 답해 지난주 조사에 비해서는 8%포인트, 지난달에 비해서는 13%포인트 각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52%였습니다.

오는 11월3일 열리는 대통령 선거와 관련에서는 트럼프 대통령보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뽑겠다는 등록 유권자들이 점점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등록 유권자의 47%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뽑겠다고 답했는데, 이는 지난주 조사 때보다 2%포인트, 2주 전 조사 때보다 4%포인트 각각 상승한 수치입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을 뽑겠다고 답한 등록 유권자 비율은 39%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와 대선 관련 질문에는 4천429명이 응답했으며, 이중 등록 유권자는 3천806명이었습니다.

표본오차는 ±2% 포인트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너=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미국인 72% “집에 머물러야”…유권자 47% “바이든 뽑겠다”
    • 입력 2020-04-22 09:52:44
    • 수정2020-04-22 09:53:47
    국제
미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셧다운'(봉쇄)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지만, 당파를 떠나 대부분의 미국인은 아직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지시각 21일 발표된 로이터통신-입소스의 여론조사를 보면 응답자의 72%가 "의사와 공중 보건 관리들이 안전하다고 하기 전까지" 사람들이 집에 머물러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렇게 답한 이들 중 88%가 민주당 지지자, 55%가 공화당 지지자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15~21일 성인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으며, 자택 대피령과 관련한 질문에는 1천4명이 응답했습니다.

이중 452명이 민주당 지지자, 404명이 공화당 지지자였습니다. 표본오차는 ±6% 포인트입니다.

다만, 경제 정상화를 위해 자택 대피령이 해제돼야 한다고 응답한 공화당 지지자의 비율은 지난달 30~31일 조사 때의 24%에서 45%로 21%포인트 상승했습니다.

로이터는 "최근 경제에 대한 영향을 이유로, 주로 공화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셧다운 반대 시위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번 조사 결과 소수의 미국인만이 그 시위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정상화를 위해 자택 대피령 해제를 밀어붙이고 있어 이에 반대하는 일부 주지사들과 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셧다운 반대 시위를 공공연히 지지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급기야 지난 20일 밤에는 코로나19 확산과 일자리 보호를 이유로 이민 일시 중단을 전격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위스콘신주의 공화당 의원들이 주 대법원에 민주당 소속 토니 에버스 주지사가 내린 자택 대피령 연장 명령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환자가 4천600명, 사망자가 242명 발생한 위스콘신주는 지난주 자택 대피령 기간을 다음달 26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위스콘신주 공화당 의원들은 "주정부의 법적권한을 넘어서는 자택 대피 연장 명령에 엄청난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관한 항목에서는 응답자의 42%가 지지한다고, 52%가 지지하지 않는다고 각각 답해 지난 1년여 지지도가 비슷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항목에서는 44%가 지지한다고 답해 지난주 조사에 비해서는 8%포인트, 지난달에 비해서는 13%포인트 각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52%였습니다.

오는 11월3일 열리는 대통령 선거와 관련에서는 트럼프 대통령보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뽑겠다는 등록 유권자들이 점점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등록 유권자의 47%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뽑겠다고 답했는데, 이는 지난주 조사 때보다 2%포인트, 2주 전 조사 때보다 4%포인트 각각 상승한 수치입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을 뽑겠다고 답한 등록 유권자 비율은 39%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와 대선 관련 질문에는 4천429명이 응답했으며, 이중 등록 유권자는 3천806명이었습니다.

표본오차는 ±2% 포인트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너=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