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 국제 금융안정위에 “회사채 시장 감독 강화” 제안
입력 2020.04.22 (11:05) 수정 2020.04.22 (11:12) 경제
금융위원회는 국제통화기금(IMF) 등이 내놓은 세계 경제 역성장 가능성에 대비해 금융안정위원회(FSB)가 회사채 시장, 회사채 연계 파생상품시장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손병두 부위원장은 어제(21일, 한국시각) 열린 FSB 운영위원회 전화회의(컨퍼런스콜)에서 이같이 발언했습니다.

FSB는 주요 20개국(G20) 합의에 따라 금융 분야 규제·감독 관련 국제기준을 마련하고 금융당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활동을 하는 국제기구로 이날 열린 운영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의 금융시장 영향과 정책 대응 효과 등을 점검했습니다.

손 부위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이 4월 들어 진정세를 보인다"면서도 "시장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데다 실물 부문 회복이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현 상황을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FSB가 회사채 시장과 파생상품시장 감시를 강화해 역성장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손 부위원장은 또 "정부의 규제 완화에 부응한 은행의 대출 태도 완화가 필요하다"며 "규제 완화가 규제 차익 추구 행위를 조장해 금융 안정성을 해칠 수 있는 만큼 FSB와 국제기준 제정기구가 적절한 규제 완화 수준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FSB는 금융시장 리스크 감시, 정책 대응 정보 공유, 국제기준 제정기구와 국제 공조 방안 마련 등 향후 지원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FSB는 "각국의 적극적 정책 대응으로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나타난 금융시장의 불안 징후가 완화했지만, 건전성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다"며 "주요 기업의 신용등급이 떨어지면 시장의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재차 확산해 유동성 부족 현상이 재발할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융위, 국제 금융안정위에 “회사채 시장 감독 강화” 제안
    • 입력 2020-04-22 11:05:39
    • 수정2020-04-22 11:12:41
    경제
금융위원회는 국제통화기금(IMF) 등이 내놓은 세계 경제 역성장 가능성에 대비해 금융안정위원회(FSB)가 회사채 시장, 회사채 연계 파생상품시장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금융위에 따르면 손병두 부위원장은 어제(21일, 한국시각) 열린 FSB 운영위원회 전화회의(컨퍼런스콜)에서 이같이 발언했습니다.

FSB는 주요 20개국(G20) 합의에 따라 금융 분야 규제·감독 관련 국제기준을 마련하고 금융당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활동을 하는 국제기구로 이날 열린 운영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의 금융시장 영향과 정책 대응 효과 등을 점검했습니다.

손 부위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이 4월 들어 진정세를 보인다"면서도 "시장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데다 실물 부문 회복이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현 상황을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FSB가 회사채 시장과 파생상품시장 감시를 강화해 역성장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손 부위원장은 또 "정부의 규제 완화에 부응한 은행의 대출 태도 완화가 필요하다"며 "규제 완화가 규제 차익 추구 행위를 조장해 금융 안정성을 해칠 수 있는 만큼 FSB와 국제기준 제정기구가 적절한 규제 완화 수준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FSB는 금융시장 리스크 감시, 정책 대응 정보 공유, 국제기준 제정기구와 국제 공조 방안 마련 등 향후 지원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FSB는 "각국의 적극적 정책 대응으로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나타난 금융시장의 불안 징후가 완화했지만, 건전성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다"며 "주요 기업의 신용등급이 떨어지면 시장의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재차 확산해 유동성 부족 현상이 재발할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