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 백자 달항아리 호주로 영구 반출
입력 2020.04.22 (13:45) 수정 2020.04.22 (15:12) 문화
문화재청이 호주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이 전시를 위해 국내에서 구매한 조선백자 한 점에 대한 영구 반출을 허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달항아리는 높이 34cm, 폭 35cm로 18세기 후반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달항아리는 18세기에 많이 만들어졌고, 국내에도 상당수가 존재한다"며 "국외에서 전시를 통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면 그 가치가 더 커진다고 판단해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례적으로 국외 반출을 허용했다"고 말했습니다.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은 지난해 6월에도 20세기 초반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통 회화 병풍 '책가도'(冊架圖)와 '연화도'(蓮花圖)를 가져갔습니다. 한국 문화재가 처음으로 합법적 경로를 통해 외국에 영구 반출된 사례입니다.

1861년에 설립한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은 호주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미술관으로, 한국실 확대를 위해 유물을 적극적으로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조선 백자 달항아리 호주로 영구 반출
    • 입력 2020-04-22 13:45:28
    • 수정2020-04-22 15:12:14
    문화
문화재청이 호주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이 전시를 위해 국내에서 구매한 조선백자 한 점에 대한 영구 반출을 허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달항아리는 높이 34cm, 폭 35cm로 18세기 후반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달항아리는 18세기에 많이 만들어졌고, 국내에도 상당수가 존재한다"며 "국외에서 전시를 통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면 그 가치가 더 커진다고 판단해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례적으로 국외 반출을 허용했다"고 말했습니다.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은 지난해 6월에도 20세기 초반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통 회화 병풍 '책가도'(冊架圖)와 '연화도'(蓮花圖)를 가져갔습니다. 한국 문화재가 처음으로 합법적 경로를 통해 외국에 영구 반출된 사례입니다.

1861년에 설립한 빅토리아국립미술관은 호주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미술관으로, 한국실 확대를 위해 유물을 적극적으로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