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북 내부 특이동향 식별 안된다’는 입장, 오늘도 유효”
입력 2020.04.22 (16:07) 수정 2020.04.22 (16:16) 정치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어제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냈는데 그 입장은 오늘도 유효하다"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22일)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위중하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는데도 북한에서 반응이 없는 것이 이례적인데 청와대는 어떻게 판단하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외신 보도나 북한의 반응에 대한 청와대의 반응을 공식적으로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매일 (북한의 특이 동향을) 이렇게 식별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미 CNN방송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관리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미 NBC 방송은 21일(현지시간) "한국 정부는 김 위원장이 위중하다는 설에 의구심을 제기했지만 미 당국자들은 심장 수술 후에 (김 위원장이) 정상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하는 등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둘러싼 논란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원산에 있다는 내용의 보도나 수술을 받았다는 보도의 진위를 묻는 말에도 "(김 위원장이) 원산에 있는지 다른 곳에 있는지 확인해드릴 수 없다"며 "수술 여부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靑 “‘북 내부 특이동향 식별 안된다’는 입장, 오늘도 유효”
    • 입력 2020-04-22 16:07:32
    • 수정2020-04-22 16:16:03
    정치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어제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냈는데 그 입장은 오늘도 유효하다"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22일)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위중하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는데도 북한에서 반응이 없는 것이 이례적인데 청와대는 어떻게 판단하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외신 보도나 북한의 반응에 대한 청와대의 반응을 공식적으로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매일 (북한의 특이 동향을) 이렇게 식별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미 CNN방송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관리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미 NBC 방송은 21일(현지시간) "한국 정부는 김 위원장이 위중하다는 설에 의구심을 제기했지만 미 당국자들은 심장 수술 후에 (김 위원장이) 정상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하는 등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둘러싼 논란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원산에 있다는 내용의 보도나 수술을 받았다는 보도의 진위를 묻는 말에도 "(김 위원장이) 원산에 있는지 다른 곳에 있는지 확인해드릴 수 없다"며 "수술 여부도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