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싱가포르 코로나19 확진자 1만명 넘겨…한국 추월 코 앞
입력 2020.04.22 (16:32) 수정 2020.04.22 (17:02) 국제
인구가 580여만명에 불과한 싱가포르에서 오늘(22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이날 1천1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만141명으 늘었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 및 외신이 전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1천명을 넘었습니다.

이 추세로라면 23일에는 최근 1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만을 기록 중인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신규 확진자 중 대다수는 기숙사에 공동 거주하는 이주노동자들이라고 보건부는 설명했습니다.

전날(21일)까지 누적 확진자 9천125명 중 약 5분의 4인 7천125명이 이주노동자들이 공동 생활하는 기숙사에서 나왔습니다.

지난달 초만 해도 홍콩·대만과 함께 방역 모범국 평가를 받았던 싱가포르의 '추락'은 개학 강행으로 대표되는 방심과 30만명가량의 이주노동자가 공동 거주하는 기숙사에 대한 관리 소홀이 가져온 뼈아픈 결과라는 평이 나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싱가포르 코로나19 확진자 1만명 넘겨…한국 추월 코 앞
    • 입력 2020-04-22 16:32:49
    • 수정2020-04-22 17:02:37
    국제
인구가 580여만명에 불과한 싱가포르에서 오늘(22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싱가포르 보건부는 이날 1천16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만141명으 늘었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 및 외신이 전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1천명을 넘었습니다.

이 추세로라면 23일에는 최근 1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만을 기록 중인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신규 확진자 중 대다수는 기숙사에 공동 거주하는 이주노동자들이라고 보건부는 설명했습니다.

전날(21일)까지 누적 확진자 9천125명 중 약 5분의 4인 7천125명이 이주노동자들이 공동 생활하는 기숙사에서 나왔습니다.

지난달 초만 해도 홍콩·대만과 함께 방역 모범국 평가를 받았던 싱가포르의 '추락'은 개학 강행으로 대표되는 방심과 30만명가량의 이주노동자가 공동 거주하는 기숙사에 대한 관리 소홀이 가져온 뼈아픈 결과라는 평이 나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