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스위스 과학자들, 코로나19 백신 10월 출시 계획…쥐 실험 성공”
입력 2020.04.22 (16:34) 수정 2020.04.22 (17:30) 국제
스위스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올해 10월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dpa 통신이 현지시간 22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면역학자 마르틴 바흐만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이미 성공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베른 대학 병원에서 일하는 바흐만은 지난 1월 중국이 발표한 'SARS-CoV-2'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 서열을 이용했다고 전했습니다. 국제바이러스분류위원회는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의 정식 명칭을 'SARS-CoV-2'라고 정했습니다.

그리고 이 염기 서열을 이용해 면역 반응을 촉발하는 일종의 가짜 바이러스(dummy virus)를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백신 연구에는 중국과 라트비아 파트너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발표에 국가 규제 기관인 스위스메딕(Swissmedic)은 바흐만을 포함한 과학자들과 논의 중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루카스 야기 스위스메딕 대변인은 "일정이 극단적으로 낙관적이기는 하지만, 완전히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코로나19 대유행의 시급성을 고려하면 승인 절차에 몇 주는 걸리겠지만 몇 달까지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백신이 모든 요건을 충족한다면 올해가 지나기 전에 승인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스위스 과학자들, 코로나19 백신 10월 출시 계획…쥐 실험 성공”
    • 입력 2020-04-22 16:34:34
    • 수정2020-04-22 17:30:54
    국제
스위스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올해 10월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dpa 통신이 현지시간 22일 보도했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면역학자 마르틴 바흐만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이미 성공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베른 대학 병원에서 일하는 바흐만은 지난 1월 중국이 발표한 'SARS-CoV-2'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 서열을 이용했다고 전했습니다. 국제바이러스분류위원회는 코로나19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의 정식 명칭을 'SARS-CoV-2'라고 정했습니다.

그리고 이 염기 서열을 이용해 면역 반응을 촉발하는 일종의 가짜 바이러스(dummy virus)를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백신 연구에는 중국과 라트비아 파트너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발표에 국가 규제 기관인 스위스메딕(Swissmedic)은 바흐만을 포함한 과학자들과 논의 중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루카스 야기 스위스메딕 대변인은 "일정이 극단적으로 낙관적이기는 하지만, 완전히 터무니없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코로나19 대유행의 시급성을 고려하면 승인 절차에 몇 주는 걸리겠지만 몇 달까지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백신이 모든 요건을 충족한다면 올해가 지나기 전에 승인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