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특조위 활동 방해’ 수사…검찰, 기재부 등 동시 압수수색
입력 2020.04.22 (17:21) 수정 2020.04.22 (17:2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사건과 관련해 전면 재수사에 나선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기재부와 행안부, 인사혁신처에 대해 동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섭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세월호 특별수사단이 정부부처들에 대해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특수단은 오늘 기획재정부 안전예산과, 행정안전부 경제조직과, 인사혁신처 인사관리국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 방해 의혹과 관련해 이들 부처가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세월호 특조위 활동과 관련한 내부 문건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옛 여권 인사들이 특조위 구성과 활동기간 축소, 예산삭감 등에 개입해 특조위 활동 전반을 방해했다는 희생자 가족들 주장과 특조위 조사 결과를 토대로 박근혜 청와대의 불법개입 정황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또 특수단은 어제 특조위 조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윤학배 전 해양수산부 차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윤 전 차관은 1기 세월호 특조위 활동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실 해양수산비서관으로 근무했고, 이미 특조위 활동 방해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특수단은 최근 세월호 특조위 관련 업무와 관련된 해수부 공무원 3,40명을 잇달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수단은 이와 함께 세월호의 항적 기록이 조작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양수산부로부터 세월호의 항적이 기록된 선박자동식별장치 자료 일체를 어제 임의제출 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세월호 특조위 활동 방해’ 수사…검찰, 기재부 등 동시 압수수색
    • 입력 2020-04-22 17:22:22
    • 수정2020-04-22 17:28:09
    뉴스 5
[앵커]

세월호 사건과 관련해 전면 재수사에 나선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기재부와 행안부, 인사혁신처에 대해 동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섭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 세월호 특별수사단이 정부부처들에 대해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특수단은 오늘 기획재정부 안전예산과, 행정안전부 경제조직과, 인사혁신처 인사관리국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 방해 의혹과 관련해 이들 부처가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세월호 특조위 활동과 관련한 내부 문건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옛 여권 인사들이 특조위 구성과 활동기간 축소, 예산삭감 등에 개입해 특조위 활동 전반을 방해했다는 희생자 가족들 주장과 특조위 조사 결과를 토대로 박근혜 청와대의 불법개입 정황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또 특수단은 어제 특조위 조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윤학배 전 해양수산부 차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윤 전 차관은 1기 세월호 특조위 활동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실 해양수산비서관으로 근무했고, 이미 특조위 활동 방해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특수단은 최근 세월호 특조위 관련 업무와 관련된 해수부 공무원 3,40명을 잇달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수단은 이와 함께 세월호의 항적 기록이 조작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양수산부로부터 세월호의 항적이 기록된 선박자동식별장치 자료 일체를 어제 임의제출 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