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민주, 고소득자 자발 기부 추진…통합 “수정안부터 제출해야”
입력 2020.04.22 (19:02) 수정 2020.04.22 (22:0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 차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논의가 일주일째 진척이 없는 가운데, 정부, 여당이 고소득자의 자발적 기부로 재정 부담을 줄이는 절충안을 마련했습니다.

통합당은 구체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하며, 정부 수정 예산안을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소득 하위 70%냐, 전 국민 확대냐를 두고 평행선을 달려온 정부·여당이 절충안을 찾았습니다.

[조정식/민주당 정책위의장 : "사회지도층과 고소득자 등의 자발적 기부 등을 통해 재정 부담을 경감할 방안도 함께 마련하고자 한다."]

4인 가족 기준, 100만 원.

전 국민 재난 지원금 지급이 원칙이지만, 고소득층은 지원금을 받지 않도록 유도하겠다는 겁니다.

참여 폭이 커질수록 재정을 아낄 수 있다는 계산인데, 이 '자발적 반납분'에 세액 공제를 적용하는 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은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설득하고, 청와대와도 조율했다며 여야가 절충안에 합의하면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소득 하위 70% 지급, 최초 정부안을 주장하며 당정간 엇박자부터 해결하라고 했던 통합당은 예산 수정안부터 보자고 했습니다.

[김재원/통합당 정책위의장 : "민주당이 주장하는 내용 자체가 정부 측에서 전혀 동의를 하지 않고 있는 내용으로 언론에 보도가 되고 있는데 어떻게 협의가 되었는지 내용을 잘 모르겠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 여당이 내놓은 '자발적 기부안'은 판단하기 어려울 정도로 구체적이지 못한데다 지금껏 반대해 온 국채 발행 가능성이 높다며 이 역시 납득할만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통합당은 김종인 위원장을 영입해 비대위 체제를 꾸리는 것으로 의원과 당선인 조사를 통해 결론 내렸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임기 제한 없이, 전권을 달라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민주, 고소득자 자발 기부 추진…통합 “수정안부터 제출해야”
    • 입력 2020-04-22 19:03:20
    • 수정2020-04-22 22:09:56
    뉴스 7
[앵커]

국회 차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논의가 일주일째 진척이 없는 가운데, 정부, 여당이 고소득자의 자발적 기부로 재정 부담을 줄이는 절충안을 마련했습니다.

통합당은 구체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하며, 정부 수정 예산안을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은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소득 하위 70%냐, 전 국민 확대냐를 두고 평행선을 달려온 정부·여당이 절충안을 찾았습니다.

[조정식/민주당 정책위의장 : "사회지도층과 고소득자 등의 자발적 기부 등을 통해 재정 부담을 경감할 방안도 함께 마련하고자 한다."]

4인 가족 기준, 100만 원.

전 국민 재난 지원금 지급이 원칙이지만, 고소득층은 지원금을 받지 않도록 유도하겠다는 겁니다.

참여 폭이 커질수록 재정을 아낄 수 있다는 계산인데, 이 '자발적 반납분'에 세액 공제를 적용하는 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은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설득하고, 청와대와도 조율했다며 여야가 절충안에 합의하면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소득 하위 70% 지급, 최초 정부안을 주장하며 당정간 엇박자부터 해결하라고 했던 통합당은 예산 수정안부터 보자고 했습니다.

[김재원/통합당 정책위의장 : "민주당이 주장하는 내용 자체가 정부 측에서 전혀 동의를 하지 않고 있는 내용으로 언론에 보도가 되고 있는데 어떻게 협의가 되었는지 내용을 잘 모르겠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 여당이 내놓은 '자발적 기부안'은 판단하기 어려울 정도로 구체적이지 못한데다 지금껏 반대해 온 국채 발행 가능성이 높다며 이 역시 납득할만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통합당은 김종인 위원장을 영입해 비대위 체제를 꾸리는 것으로 의원과 당선인 조사를 통해 결론 내렸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은 임기 제한 없이, 전권을 달라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