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김정은 건강이상설 모른다…잘 지내길 바라고 있어”
입력 2020.04.22 (19:15) 수정 2020.04.22 (19:3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신병 이상설을 보도했던 CNN 보도 등과 관련해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어떤 상태인지 모른다고 했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모른다며 계속 관련 정보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 대통령은 자신도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모른다고 했습니다.

CNN보도에 대해선 그리 큰 신뢰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잘 지내기를 바라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These are reports that came out and we don't know. We don't know. I have had a very good relationship with him. I can only say I wish him well."]

그러면서 북한과 전쟁에 가까운 상황도 아닌 만큼 김 위원장에게 단지 행운을 빈다고 말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에 앞서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도 김정은 위원장 건강에 대해선 알 수 없다고 했습니다.

[오브라이언/미 국가안보보좌관 : "the North Koreans are parsimonious with the information that they put out about many things, especially when it comes to their leaders, so we'll keep a close eye on it."]

기자들이 가정임을 전제로, 김 위원장 건강이 나쁠 경우엔 누가 그 지위를 승계할 거로 보냐고 묻자 "기본적인 가정은 아마도 가족 중 누구일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뒤이어 곧바로 김 위원장이 어떤 상태인지 모르기 때문에 그런 얘기는 너무 이르다고 했습니다.

확대 해석하지 말라는 얘깁니다.

[오브라이언/미 국가안보보좌관 : "But again, it's too early to talk about. that's bcause we just don't know. you know what condition chairman Kim's in and we will have to see how it plays out."]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소식을 들은 게 최근 언제냐는 질문에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비교적 최근에 연락을 취한 바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어떤 형태로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습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 트럼프 “김정은 건강이상설 모른다…잘 지내길 바라고 있어”
    • 입력 2020-04-22 19:17:41
    • 수정2020-04-22 19:31:28
    뉴스 7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신병 이상설을 보도했던 CNN 보도 등과 관련해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어떤 상태인지 모른다고 했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모른다며 계속 관련 정보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 대통령은 자신도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모른다고 했습니다.

CNN보도에 대해선 그리 큰 신뢰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잘 지내기를 바라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These are reports that came out and we don't know. We don't know. I have had a very good relationship with him. I can only say I wish him well."]

그러면서 북한과 전쟁에 가까운 상황도 아닌 만큼 김 위원장에게 단지 행운을 빈다고 말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에 앞서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도 김정은 위원장 건강에 대해선 알 수 없다고 했습니다.

[오브라이언/미 국가안보보좌관 : "the North Koreans are parsimonious with the information that they put out about many things, especially when it comes to their leaders, so we'll keep a close eye on it."]

기자들이 가정임을 전제로, 김 위원장 건강이 나쁠 경우엔 누가 그 지위를 승계할 거로 보냐고 묻자 "기본적인 가정은 아마도 가족 중 누구일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뒤이어 곧바로 김 위원장이 어떤 상태인지 모르기 때문에 그런 얘기는 너무 이르다고 했습니다.

확대 해석하지 말라는 얘깁니다.

[오브라이언/미 국가안보보좌관 : "But again, it's too early to talk about. that's bcause we just don't know. you know what condition chairman Kim's in and we will have to see how it plays out."]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소식을 들은 게 최근 언제냐는 질문에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비교적 최근에 연락을 취한 바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어떤 형태로 연락을 주고 받았다는 것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습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