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장병 외출 24일부터 단계적 허용…휴가·면회는 제한
입력 2020.04.22 (19:47) 수정 2020.04.22 (19:47)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군 당국이 모레부터 제한했던 장병들의 외출을 단계적으로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두 달 간의 고강도 통제로 장병들의 스트레스가 커진 것을 고려한 조치라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인데요.

단 휴가와 면회는 지금처럼 당분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제한됐던 군 장병들의 외출이 모레인 24일부터 단계적으로 혀용됩니다.

국방부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7일 이내에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에 한해 지휘관 판단에 따라 장병의 일과 뒤 외출을 허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기초자치단체 기준으로 약 80%에 해당하는 지역의 부대에서 외출이 허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방부는 지난 2달간의 고강도 통제로 인해 장병들의 스트레스가 한계치에 도달한 상태라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한 달간 군 내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점도 고려됐습니다.

군 당국은 다만 휴가와 면회는 당분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군 당국은 장병들에게 외출 도중 PC방이나 노래방 등 이용을 자제할 것을 교육하고, 지방자치단체에도 이들 시설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소독을 당부할 예정입니다.

외출 장병이 복귀한 뒤에는 발열검사 등을 거쳐 유증상자가 발생할 경우 관리할 계획입니다.

군 당국은 또 외출 통제 완화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일부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한 의료 대책도 마련했습니다.

우선 국군고양병원을 군 자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94개 병상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또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국군대전병원과 대구병원의 경우 병상의 30%를 군 확진자 치료에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군 장병 외출 24일부터 단계적 허용…휴가·면회는 제한
    • 입력 2020-04-22 19:47:35
    • 수정2020-04-22 19:47:37
    뉴스7(청주)
[앵커]

군 당국이 모레부터 제한했던 장병들의 외출을 단계적으로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두 달 간의 고강도 통제로 장병들의 스트레스가 커진 것을 고려한 조치라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인데요.

단 휴가와 면회는 지금처럼 당분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제한됐던 군 장병들의 외출이 모레인 24일부터 단계적으로 혀용됩니다.

국방부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7일 이내에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에 한해 지휘관 판단에 따라 장병의 일과 뒤 외출을 허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기초자치단체 기준으로 약 80%에 해당하는 지역의 부대에서 외출이 허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방부는 지난 2달간의 고강도 통제로 인해 장병들의 스트레스가 한계치에 도달한 상태라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한 달간 군 내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점도 고려됐습니다.

군 당국은 다만 휴가와 면회는 당분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군 당국은 장병들에게 외출 도중 PC방이나 노래방 등 이용을 자제할 것을 교육하고, 지방자치단체에도 이들 시설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소독을 당부할 예정입니다.

외출 장병이 복귀한 뒤에는 발열검사 등을 거쳐 유증상자가 발생할 경우 관리할 계획입니다.

군 당국은 또 외출 통제 완화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일부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한 의료 대책도 마련했습니다.

우선 국군고양병원을 군 자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해 94개 병상을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또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국군대전병원과 대구병원의 경우 병상의 30%를 군 확진자 치료에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