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0조 풀어 ‘기간산업’ 지원…文 “한국판 뉴딜, 3차 추경 추진”
입력 2020.04.22 (21:00) 수정 2020.04.22 (21:28)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오늘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사태를 막기 위해 40조 원을 풀어 항공, 정유업계 등 기간 산업을 지원하고, 10조 원을 별도 투입해 고용유지 지업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추진을 지시하며 3차 추경과 관련 입법도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린 5차 비상경제회의 의제는 '일자리'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를 지키는 게 국난극복의 핵심 과제이자 절박한 생존 문제라고 강조하며 긴급고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먼저 정부는 40조 원 규모의 기금을 긴급 조성해 항공, 정유업계 등 기간 산업을 지원합니다.

우리 경제와 고용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기간산업을 지켜내야 일자리도 지킬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출자나 지급 보증 등 가능한 모든 지원 방식을 총동원하겠습니다. 강력한 의지를 갖고 기간산업을 반드시 지켜내겠습니다."]

국민의 세금을 투입하는 대신 기업은 고용 총량을 유지해야 하고, 임직원의 보수 제한, 주주 배당 제한 등 의무도 부과됩니다.

이와 함께 긴급고용안정대책에 10조 원이 추가로 투입됩니다.

프리랜서, 특수고용노동자 등 사각지대에 놓인 93만명에 대해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하고, 고용 유지 기업에 대해선 휴직수당의 90%까지 보전하는 '고용유지지원금'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정부가 고용창출이 큰 대규모 국책 사업.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는 등 직접 50만 개 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관계부처는 대규모 국가프로젝트로서 이른바 '한국판 뉴딜'을 추진할 기획단을 신속히 준비해주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건 속도라고 강조하며 1, 2차 추경에 이어 오늘 결정한 비상 대책에 필요한 3차 추경과 입법도 신속하게 준비하라고 주문하면서 국회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40조 풀어 ‘기간산업’ 지원…文 “한국판 뉴딜, 3차 추경 추진”
    • 입력 2020-04-22 21:00:59
    • 수정2020-04-22 21:28:36
    뉴스7(전주)
[앵커]

정부가 오늘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사태를 막기 위해 40조 원을 풀어 항공, 정유업계 등 기간 산업을 지원하고, 10조 원을 별도 투입해 고용유지 지업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추진을 지시하며 3차 추경과 관련 입법도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린 5차 비상경제회의 의제는 '일자리'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를 지키는 게 국난극복의 핵심 과제이자 절박한 생존 문제라고 강조하며 긴급고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먼저 정부는 40조 원 규모의 기금을 긴급 조성해 항공, 정유업계 등 기간 산업을 지원합니다.

우리 경제와 고용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기간산업을 지켜내야 일자리도 지킬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출자나 지급 보증 등 가능한 모든 지원 방식을 총동원하겠습니다. 강력한 의지를 갖고 기간산업을 반드시 지켜내겠습니다."]

국민의 세금을 투입하는 대신 기업은 고용 총량을 유지해야 하고, 임직원의 보수 제한, 주주 배당 제한 등 의무도 부과됩니다.

이와 함께 긴급고용안정대책에 10조 원이 추가로 투입됩니다.

프리랜서, 특수고용노동자 등 사각지대에 놓인 93만명에 대해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하고, 고용 유지 기업에 대해선 휴직수당의 90%까지 보전하는 '고용유지지원금'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정부가 고용창출이 큰 대규모 국책 사업.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는 등 직접 50만 개 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관계부처는 대규모 국가프로젝트로서 이른바 '한국판 뉴딜'을 추진할 기획단을 신속히 준비해주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건 속도라고 강조하며 1, 2차 추경에 이어 오늘 결정한 비상 대책에 필요한 3차 추경과 입법도 신속하게 준비하라고 주문하면서 국회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