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미 군함 성가시게 구는 이란 보트 쏴버리라 명령”
입력 2020.04.22 (22:21) 수정 2020.04.22 (22:2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미국 군함에 접근하는 이란 무장 고속단정을 파괴하라고 명령했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바다에서 이란 무장 고속단정이 우리의 배를 성가시게 굴면 모조리 쏴버려 파괴하라고 지시했다"라고 적었습니다.

이는 지난 15일 걸프 해역 북부에서 벌어진 미 군함과 이란 혁명수비대 해군의 고속단정이 조우한 사건과 관련해 이란에 경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미 해군은 걸프 해역의 공해상에서 작전 중이던 미 해군 군함 6척에 혁명수비대의 무장 고속단정 11척이 경고를 무시한 채 10m 거리까지 근접해 약 1시간 동안 미 군함 사이를 돌아다니면서 위협 기동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혁명수비대는 예고된 순찰 작전을 하던 중에 미 군함이 접근해 위협했다고 반박하며 15일뿐 아니라 6일과 7일에도 미 군함이 이란 군함을 위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미 군함 성가시게 구는 이란 보트 쏴버리라 명령”
    • 입력 2020-04-22 22:21:38
    • 수정2020-04-22 22:22:1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미국 군함에 접근하는 이란 무장 고속단정을 파괴하라고 명령했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바다에서 이란 무장 고속단정이 우리의 배를 성가시게 굴면 모조리 쏴버려 파괴하라고 지시했다"라고 적었습니다.

이는 지난 15일 걸프 해역 북부에서 벌어진 미 군함과 이란 혁명수비대 해군의 고속단정이 조우한 사건과 관련해 이란에 경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미 해군은 걸프 해역의 공해상에서 작전 중이던 미 해군 군함 6척에 혁명수비대의 무장 고속단정 11척이 경고를 무시한 채 10m 거리까지 근접해 약 1시간 동안 미 군함 사이를 돌아다니면서 위협 기동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혁명수비대는 예고된 순찰 작전을 하던 중에 미 군함이 접근해 위협했다고 반박하며 15일뿐 아니라 6일과 7일에도 미 군함이 이란 군함을 위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