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지원 사각지대 여전…구제 방안 두고 집중질문
입력 2020.04.22 (22:21) 수정 2020.04.22 (22:21)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경제 위기가 심화되고 있지만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노동자들이 주변에 많죠.

도정질문 이틀째인 오늘, 이들에 대한 제주도의 대책이 있는지가 쟁점이 됐습니다.

오늘 첫 소식, 허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제주도가 지급하는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여기에 정부의 지원금 제도가 있어도 지원 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도정질문의 화두가 됐습니다.

먼저 관광객 급감에 직격탄을 입은 관광안내사들의 하소연부터 시작됐습니다.

[박호형/도의원 : "(고용노동부의) 특별지원사업에 포함시켜 지원할 예정에 있지만, 경영난으로 여행사가 문을 닫아버린 경우엔 증빙서류조차 준비 못 해 돌아서야."]

[원희룡/제주도지사 : "최소한의 신뢰를 보장할 수 있는 협회에서 증명할 수 있는 서류만 작성해주면 지급하는 걸로 하겠다."]

정기적으로 급여 소득이 있다는 이유로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대상에서 빠진 교육 공무직 등 무기계약직 4천 8백 명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지급 대상인 4인 소득 기준 470만 원 이하에 해당할 수도 있다는 겁니다.

[김황국/도의원 : "13년, 15년 돼도 한 250만 원 정도의 수익밖에 안 되는 분들이 있습니다. 분명히. (이런 분들은) 긴급자금에서 소외가 되고 있습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 : "학교가 개학을 안 하는 바람에 출근을 못 해서 공무직이지만 소득이 사실상 없는 경우. 이런 사례들은 우리 1차 지급 시에도 구제를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한편, 원 지사는 긴급생활지원금 논의 과정에서 도의회가 배제됐다는 지적에 대해 늘 의회에 알렸다며, 조만간 관련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도의회와 논의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 코로나19 지원 사각지대 여전…구제 방안 두고 집중질문
    • 입력 2020-04-22 22:21:41
    • 수정2020-04-22 22:21:43
    뉴스9(제주)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경제 위기가 심화되고 있지만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노동자들이 주변에 많죠.

도정질문 이틀째인 오늘, 이들에 대한 제주도의 대책이 있는지가 쟁점이 됐습니다.

오늘 첫 소식, 허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제주도가 지급하는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여기에 정부의 지원금 제도가 있어도 지원 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도정질문의 화두가 됐습니다.

먼저 관광객 급감에 직격탄을 입은 관광안내사들의 하소연부터 시작됐습니다.

[박호형/도의원 : "(고용노동부의) 특별지원사업에 포함시켜 지원할 예정에 있지만, 경영난으로 여행사가 문을 닫아버린 경우엔 증빙서류조차 준비 못 해 돌아서야."]

[원희룡/제주도지사 : "최소한의 신뢰를 보장할 수 있는 협회에서 증명할 수 있는 서류만 작성해주면 지급하는 걸로 하겠다."]

정기적으로 급여 소득이 있다는 이유로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대상에서 빠진 교육 공무직 등 무기계약직 4천 8백 명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지급 대상인 4인 소득 기준 470만 원 이하에 해당할 수도 있다는 겁니다.

[김황국/도의원 : "13년, 15년 돼도 한 250만 원 정도의 수익밖에 안 되는 분들이 있습니다. 분명히. (이런 분들은) 긴급자금에서 소외가 되고 있습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 : "학교가 개학을 안 하는 바람에 출근을 못 해서 공무직이지만 소득이 사실상 없는 경우. 이런 사례들은 우리 1차 지급 시에도 구제를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한편, 원 지사는 긴급생활지원금 논의 과정에서 도의회가 배제됐다는 지적에 대해 늘 의회에 알렸다며, 조만간 관련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도의회와 논의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