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먼지 쌓인 채 방치…충주시 미술품 보관 허술
입력 2020.04.22 (22:25) 수정 2020.04.22 (22:25)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주시가 혈세로 사들이거나 기증받은 미술품 48점의 행방이 묘연하다는 소식,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KBS 취재 결과, 현재 충주시가 직접 관리하는 미술품 상당수도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주시청 4층, 문화예술과 사무실입니다.

음식을 보관하는 온장고 위에 황토색 도자기가 놓여 있습니다.

지난 2013년, 충주시가 백만 원을 주고 구매한 작품입니다.

자칫 밀거나 부딪히면 파손될 수도 있어 위태롭기까지 합니다.

[충주시 공무원/음성변조 : "작년 7월부터는 있었던 것 같아요. 그전에는 모르겠고…."]

서류 상자 옆, 벽에 걸린 꽃 그림은 지난해, 충주시가 90만 원을 주고 사들였지만, 작품 설명조차 찾을 수 없습니다.

각종 그림과 서예 작품 90여 점이, 각종 서류를 보관하는 서고에 먼지가 쌓인 채 잠자고 있습니다.

[충주시 직원/음성변조 : "본청에도 그렇고 읍·면·동에도 작품이 있기 때문에, 일하는 공간에 작품을 다 전시할 수도 없는 상황이고 해서 여의치는 않아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출처를 알 수 없어, 관리 목록에 없는 미술품이 사무실 곳곳에 걸려있기도 합니다.

[충주시 직원/음성변조 : (전수 조사에서) 300여 개 작품 목록이 나왔는데, 그중에는 이 작품들이 안 들어 있다는 얘기죠? (네, 안 들어가 있는 작품이 있어서 그것들은 저희가)…."]

정부의 지방자치단체 미술품 보관·관리 기준에 따르면, 자치단체는 해마다 소장작 관리 실태를 점검해야 하고, 5년마다 가격을 다시 평가해야 합니다.

[조중근/충주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 : "시 공유재산이라고 하면 그런 물품 번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관리를 안 했던 것 같아요. 5년마다 가격을 재평가해서 다시 가격을 산정해야 하는데 그런 것도 한 적도 없고…."]

해마다 최대 수십 점의 미술품을 수천만 원에 사들였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충주시.

혈세로 운영되는 충주시 행정의 부끄러운 현실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먼지 쌓인 채 방치…충주시 미술품 보관 허술
    • 입력 2020-04-22 22:25:11
    • 수정2020-04-22 22:25:13
    뉴스9(청주)
[앵커]

충주시가 혈세로 사들이거나 기증받은 미술품 48점의 행방이 묘연하다는 소식, 어제 보도해드렸는데요.

KBS 취재 결과, 현재 충주시가 직접 관리하는 미술품 상당수도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충주시청 4층, 문화예술과 사무실입니다.

음식을 보관하는 온장고 위에 황토색 도자기가 놓여 있습니다.

지난 2013년, 충주시가 백만 원을 주고 구매한 작품입니다.

자칫 밀거나 부딪히면 파손될 수도 있어 위태롭기까지 합니다.

[충주시 공무원/음성변조 : "작년 7월부터는 있었던 것 같아요. 그전에는 모르겠고…."]

서류 상자 옆, 벽에 걸린 꽃 그림은 지난해, 충주시가 90만 원을 주고 사들였지만, 작품 설명조차 찾을 수 없습니다.

각종 그림과 서예 작품 90여 점이, 각종 서류를 보관하는 서고에 먼지가 쌓인 채 잠자고 있습니다.

[충주시 직원/음성변조 : "본청에도 그렇고 읍·면·동에도 작품이 있기 때문에, 일하는 공간에 작품을 다 전시할 수도 없는 상황이고 해서 여의치는 않아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출처를 알 수 없어, 관리 목록에 없는 미술품이 사무실 곳곳에 걸려있기도 합니다.

[충주시 직원/음성변조 : (전수 조사에서) 300여 개 작품 목록이 나왔는데, 그중에는 이 작품들이 안 들어 있다는 얘기죠? (네, 안 들어가 있는 작품이 있어서 그것들은 저희가)…."]

정부의 지방자치단체 미술품 보관·관리 기준에 따르면, 자치단체는 해마다 소장작 관리 실태를 점검해야 하고, 5년마다 가격을 다시 평가해야 합니다.

[조중근/충주시의회 행정복지위원장 : "시 공유재산이라고 하면 그런 물품 번호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관리를 안 했던 것 같아요. 5년마다 가격을 재평가해서 다시 가격을 산정해야 하는데 그런 것도 한 적도 없고…."]

해마다 최대 수십 점의 미술품을 수천만 원에 사들였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충주시.

혈세로 운영되는 충주시 행정의 부끄러운 현실입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